“대구‧경북 거주자 투숙 NO”...서울드래곤시티, 오늘부터 철회
“대구‧경북 거주자 투숙 NO”...서울드래곤시티, 오늘부터 철회
  • 홍여정 기자
  • 승인 2020.03.17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홍여정 기자] 서울 용산구의 한 호텔이 사전 공지도 없이 대구와 경북에서 온 고객들의 입실을 거부해 논란이다. 이에 호텔 측은 “코로나19 확산 예방 차원의 조치였으며 특정 지역을 차별하려는 의도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사진=서울드래곤시티 홈페이지 갈무리)
(사진=서울드래곤시티 홈페이지 갈무리)

지난 16일 MBC 뉴스데스크는 용산구에 위치한 서울드래곤시티 내 호텔에 숙박하려던 대구‧경북 고객이 투숙을 거부당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북 경산에 거주하는 한 모 씨는 임신한 아내와 일을 보기 위해 서울을 찾았고 미리 예약한 이 호텔에 체크인을 하기 위해 들어갔다. 그러나 호텔 측에서 제시한 문진표에 한 씨가 경북에 산다고 표시하자 투숙을 거부당했다.

이 같은 경우는 대구에 거주하는 임 모 씨도 마찬가지였다. 병원 진료 후 투숙하려고 예약했지만 문진표를 작성하며 체크인을 거부당했던 것.

고객들은 예약 당시 대구‧경북 지역을 방문했거나 거주하는 사람에 대해 투숙을 제한한다는 공지사항이 없었다며 이는 특정 지역을 차별하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누리꾼들의 의견도 엇갈리고 있다. 한 누리꾼은 “타지방 사람도 대구 왔다가면 2주 자가격리한다. 투숙하려던 고객 입장에선 서운할 일이지만 호텔 입장에서는 이해가 간다”고 말했다. 다른 누리꾼은 “호텔 측이 이런 조치를 취하려고 했으면 모든 예약 고객들이 남겨놓은 연락처로 안내가 나갔어야 하는 것이 기본이고, 그냥 온 고객들을 위해 호텔 입구나 로비, 프런트에 안내문이 설치돼있어야 했다”고 일갈했다.

이에 서울드래곤시티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지난 주말부터 대구‧경북 지역에 대한 투숙 제한이 이뤄진 상황에서 미리 예약한 고객들에게 고지를 못한 점이 있었다”며 “코로나19 확산 예방 조치였을 뿐, 특정 지역을 차별하는 것은 절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이번 조치로 상처 받은 고객님들에게 공감하여 확산 지역 2주내 방문고객의 숙박 제한을 금일(17일)부로 철회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드래곤시티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체크인 시 체온이 37.5도가 넘는 고객과 중국, 마카오, 홍콩, 이란, 이탈리아 등의 지역을 2주 내에 방문한 고객의 투숙을 제한했다. 특히 지난 주말부터 대구와 경북 등 국내 코로나19 확산 지역에 대해서도 투숙 제한 조치를 진행하고 있었다.

이 관계자는 “앞으로 국내외 코로나19 확산 지역 및 시설을 방문한 고객의 경우 숙박 시 매일 2회의 체온 측정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여정 기자 duwjddid@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