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당 신임대표 ‘원유철’…비례명단 초기화되나
미래한국당 신임대표 ‘원유철’…비례명단 초기화되나
  • 김혜선 기자
  • 승인 2020.03.20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최근 비례대표 후보 공천 잡음에 휩싸인 미래한국당에 원유철 의원이 신임 대표로 추대됐다. 원 대표는 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를 새롭게 구상할 계획이어서 기존 비례후보 명단이 완전히 새롭게 바뀔 가능성이 제기된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신임 당대표. (사진=뉴시스)
원유철 미래한국당 신임 당대표. (사진=뉴시스)

20일 원 대표는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당 대표로 추대됐다. 원 대표는 “공관위원장을 포함한 공관위원 전원을 재구성할 것”이라며 “미래한국당이 통합당과 갈등을 겪는 것 자체가 국민에게 걱정을 넘어 실망을 안겨드릴 수 있다는 판단하에 신속히 결단했다”고 밝혔다.

이에 당 안팎에서는 기존 확정된 비례대표 명단이 완전히 새롭게 바뀔 가능성이 제기된다. 원 대표는 비례후보 순번 변경에 대해 “앞으로 구성될 공관위에서 심도 있는 논의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원 대표는 이날 중으로 새로운 공관위를 출범시킬 방침이다. 그는 “지금 지도부가 공관위의 공천 관련 업무 보고를 받고 있는데, 끝나면 바로 공관위 구성 조치를 할 것”이라며 “이르면 오늘 중으로 공관위가 출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모 정당인 미래통합당과의 갈등으로 한선교 전 대표와 지도부가 총사퇴한 것에 대해서는 “그동안 한선교 전 대표, 공병호 공관위원장을 비롯한 공관위원들의 노고에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새 지도부가 출범했고, 새 공관위가 구성되는 만큼 거기에 맞춰서 면밀히 (비례대표 공천) 재검토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당으로부터 공천 압력을 받을 경우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는 게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미래한국당은 오로지 국민 눈높이에 맞는 새로운 비전을 만들어낼 분을 후보로 추천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제 더이상 시행착오가 있어서는 안 된다. 신속하게 미래한국당의 혼란을 수습하고 체제를 정비하겠다”며 “더 큰 하나를 위한 두 개의 길은 너와 나의 길이 아닌 국민 모두를 위한 길이어야 한다는 것을 명심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한국당 지도부는 상임고문에 정갑윤 전 국회부의장, 사무총장에 염동열 의원, 정책위의장에는 김기선 의원으로 결정이 됐다. 최고위원으로는 장석춘·정운천 의원이 포함된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