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아 초등학생 소송’ 한화손보 “당사자·국민께 깊이 사과”
‘고아 초등학생 소송’ 한화손보 “당사자·국민께 깊이 사과”
  • 이해리 기자
  • 승인 2020.03.25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성수 대표 사과문 배포
“해당 학생이 성년이 되면 미지급 보험금 지급할 것”

[뉴스포스트=이해리 기자] 한화손해보험이 고아가 된 초등학생을 상대로 수천만 원의 구상금을 청구해 논란을 빚은 데 대해 25일 대표 명의의 사과문을 냈다. 관련 소송을 전부 취하하고 향후에도 구상금을 청구하지 않겠다는 내용을 담았다. 

청와대 국민청원 웹사이트 갈무리
청와대 국민청원 웹사이트 갈무리

강성수 한화손보 대표는 이날 사과문을 통해 “최근 국민청원에 올라온 초등학생에 대한 소송 관련해 국민 여러분과 당사 계약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한다”FK고 밝혔다. 

이번 논란은 지난 23일 한 교통사고 전문 변호사가 운영하는 유튜브에 한화손보가 초등학생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는 사실이 소개되면서 시작됐다. 이어 24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게시판에는 ‘고아가 된 초등학생에게 소송을 건 보험회사가 어딘지 밝혀주세요!’라는 청원글이 올라왔으며 이날까지 약 15만 명이 참여했다.

강 대표는 “교통사고 당시 사고 상대방(초등학생 아버지)이 무면허, 무보험 상태였기에 당시 사고로 부상한 제3의 피해자(차량 동승인)에게 2019년 11월 당사는 손해 전부를 우선 배상했다”라며 “이미 지급한 보험금 중 오토바이 운전자 과실에 해당하는 부분에 대해 구상금 변제를 요청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소송이 정당한 법적 절차였다고 하나, 소송에 앞서 소송 당사자의 가정 및 경제적 상황을 미리 당사가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고 법적 보호자 등을 찾는 노력이 부족했다”라며 “회사는 소송을 취하했으며 향후에도 해당 미성년 자녀를 상대로 한 구상금 청구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화손보는 해당 초등학생이 성년이 되면 절차에 따라 미지급 보험금을 지급하겠다고 덧붙였다. 

초등학생의 어머니(베트남인)는 현재 연락 두절됐고, 한화손보는 사망보험금 1억 5,000만 원을 각각 초등학생(6,000만 원)과 어머니(9,000만 원)에게 4:6 비율로 지급했다. 그러나 초등학생의 어머니가 연락되지 않아 9,000만 원의 보험금을 6년째 보유하고 있다. 

강 대표는 “현재 미성년 자녀의 모친이 직접 청구를 하지 않는 이상 배우자에 대한 보험금을 지급할 적절한 방법이 없어 지급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법적 절차에 문제가 없는 방법이 확인되면 즉시 보험금을 지급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회사 내부 시스템을 정비하고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며 거듭 사과했다.

 

아래는 한화손해보험 사과문 전문

사 과 문

먼저 최근 국민청원에 올라온 초등학생에 대한 소송 관련하여 국민 여러분과 당사 계약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고개 숙여 깊이 사과 드립니다.

논란이 된 교통사고는 2014년 6월 경 발생한 쌍방과실 사고입니다. 당사의 계약자인 자동차 운전자와 미성년 자녀의 아버지인 오토바이 운전자간 사고였습니다. 당사는 사망보험금을 법정 비율에 따라 2015년 10월 미성년 자녀의 후견인(고모)에게 지급하였습니다. 다만, 사고 상대방(미성년 자녀의 아버지)이 무면허, 무보험 상태였기에 당시 사고로 부상한 제3의 피해자(차량 동승인)에게 2019년 11월 당사는 손해 전부를 우선 배상했고 이미 지급한 보험금 중 오토바이 운전자 과실에 해당하는 부분에 대해 구상금 변제를 요청했습니다.

소송이 정당한 법적 절차였다고 하나, 소송에 앞서 소송 당사자의 가정 및 경제적 상황을 미리 당사가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고 법적 보호자 등을 찾는 노력이 부족하였습니다. 이러한 점이 확인되어 회사는 소송을 취하하였으며 향후에도 해당 미성년 자녀를 상대로 한 구상금 청구를 하지 않을 것입니다. 또한, 당사는 미성년 자녀의 모친이 직접 청구를 하지 않는 이상 배우자에 대한 보험금을 지급할 적절한 방법이 없어 지급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언제라도 정당한 권리자가 청구를 하거나 법적 절차에 문제가 없는 방법이 확인되는 경우에는 즉시 보험금을 지급할 것입니다. 미성년 자녀가 성년이 되고 절차에 따라 정당한 권리를 취득하는 경우에는 당연히 미성년 자녀에게 보험금이 지급될 것입니다.

여러분의 질책을 겸허히 수용하여 회사 내부 시스템을 정비하고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사과드리며, 보다 나은 회사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한화손해보험주식회사 대표 강성수

이해리 기자 h421829@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