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학 또 연기되나…정 총리 “코로나 통제 가능한 수준돼야”
개학 또 연기되나…정 총리 “코로나 통제 가능한 수준돼야”
  • 김혜선 기자
  • 승인 2020.03.28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확산으로 연기된 학교 개학이 또다시 연장될 것으로 보인다. 28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통제 가능한 수준까지 줄어들기 전에는 개학을 강행하기 어렵다는 견해를 밝혔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날 정 총리는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시·도 교육감들과 간담회를 열고 “학생들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원칙 하에 개학이 이뤄지기 위해서는 통제 가능한 수준의 코로나19 감염 위험, 학부모·지역사회·교육계의 공감대, 학교의 방역체계와 자원 등이 충족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개학 시기·형태와 관련해 방역 차원의 안전성과 학생의 학습권 보호 원칙 등을 균형 있게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그러면서 시·도 교육감들에게 “개학에 대한 지역사회 내 다양한 의견을 바탕으로 학교 방역관리 강화, 원격교육 준비도 제고, 유사시 상황별 대응전략 마련 등 개학 전후 준비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정부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개학 예정일 이전까지 코로나19 확산세를 확연히 저지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정부의 방침을 밝혔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