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량 줄고 수면 늘어...코로나 개학연기, 방학과 비슷
학습량 줄고 수면 늘어...코로나 개학연기, 방학과 비슷
  • 이별님 기자
  • 승인 2020.04.21 16:3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이별님 기자] 코로나 19 사태로 전국의 초·중·고등학교가 개학 연기와 온라인 개학 등으로 혼선을 빚고 있는 상황. 학업 시간이 줄고, 수면 시간이 증가하는 등 코로나 19로 인한 개학 연기가 추가 방학과 비슷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21일 한국교육학술정보원은 지난달 27일부터 지난 3일까지 학부모 5만 5,380명과 학생 3만 9,244명 등 총 9만 4,624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에서 조사한 결과 코로나 19 사태로 개학이 미뤄지면서 학생들의 생활 방식이 방학과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에서는 학생의 일과를 ▲ 학습 ▲ 수면 ▲ 휴식 ▲ 계발 등 크게 네 가지로 나눴다. 또 학생들이 하루 24시간을 어떻게 배분해서 쓰는지 ▲ 일반 학기 중 ▲ 방학 기간 중 ▲ 코로나 19로 인한 개학 연기 기간 중으로 나눠 비교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학생들은 일반 학기 중에 평균적으로 학습 9시간, 수면 8.1시간, 휴식 3.2시간, 계발 1.9시간을 투자했다. 하지만 코로나 19 개학 연기 기간에는 학습 4.4시간, 수면 9.1시간, 휴식 4.9시간, 계발 2.4시간을 나눠 썼다. 이는 방학 기간과 비슷했다. 방학 때 학생들은 학습 4.5시간, 수면 9시간, 휴식 4.6시간, 계발 2.5시간을 투자했다.

코로나 19 개학 연기 기간 중 일과 시간. (표=한국교육학술정보원 제공)
코로나 19 개학 연기 기간 중 일과 시간. (표=한국교육학술정보원 제공)

정상 개학했다면 일반 학기와 같은 시간을 배부했을 것으로 보이는 3월 말과 4월 초에 학생들은 방학과 비슷한 시간을 보냈다. 학습 시간이 일반 학기 때보다 절반 이하로 줄고, 수면과 휴식 시간이 늘어난 것이다. 개학 연기가 사실상 추가 방학 기간이었다.

코로나 19 여파로 학원에서 수업을 듣는 시간은 평소보다 줄었다. 일반 학기 중 학생들이 학원에서 보내는 평균 시간은 1.6시간, 방학 기간에는 1.8시간이다. 하지만 개학 연기 기간에는 1.1시간이다. 감염병 예방을 위해 학원들의 휴원 조치가 영향을 끼친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가정에서 학습하는 시간은 증가했다. 일반 학기 중에 가정에서 디지털 기기로 학습하는 시간은 0.8시간이고, 방학 기간에는 1.2시간이다. 코로나 19 개학 연기 기간에는 1.7시간으로 일반 학기와 방학 기간보다 상승했다. 디지털 기기 활용 없이 학습하는 시간 역시 상승했다. 일반 학기 중 1시간, 방학 기간 1.5시간에 비해 코로나 19 개학 연기 기간은 1.6시간이다.

학생·학부모들은 개학 연기에 대한 의견을 묻는 설문에 응답자들은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학생들과 국민의 안전을 위해 이번 기회에 9월 학기제로 개편하는 게 좋을 거 같다”, “너무 많은 자료가 동시다발적으로 생겨나 무엇을 봐야 할지 모르겠다”, “친구들과 소통할 수 있는 콘텐츠가 있었으면 좋겠다”, “가족과 대화할 수 있는 시간이 느는 장점도 있다” 등이다.

이별님 기자 leestarnim@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 2020-04-21 19:51:16
원래 청소년 권장 수면 시간이 9시간이야 이것들아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