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 ‘투자권유대행인 전용 콜센터’ 운영
한국투자증권. ‘투자권유대행인 전용 콜센터’ 운영
  • 이해리 기자
  • 승인 2020.06.03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약 및 비대면 계좌개설, 연금·IRP 이전 등 필요 사항 안내

[뉴스포스트=이해리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영업 일선에서 고객에게 금융상품 투자권유 활동을 하는 투자권유대행인(FC)을 위해 전용 콜센터를 신설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투자증권이 FC 전용 콜센터를 오픈했다. (사진=한국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이 FC 전용 콜센터를 오픈했다. (사진=한국투자증권)

FC 전용 콜센터에서는 계약 및 비대면 계좌개설, 연금·IRP 이전, FC 시스템 사용법 등 FC 활동 전반에 필요한 사항을 안내한다. 

FC는 위탁계약을 맺고 증권사의 금융투자상품에 투자를 권유하는 자산관리인이다. 한국투자증권에서는 약 2300명의 FC가 총 2조 500억 원가량의 자산을 관리하고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FC를 대상으로 각종 활동 지원금을 지급하고, 영업활동 및 고객 관리 업무지원을 위해 지점 영업 직원으로 구성된 FC서포터즈를 운영 중이다.

김도현 PB전략담당 상무는 “FC 전용 콜센터 오픈을 계기로 향후에도 FC에 대한 영업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해리 기자 h421829@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