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차세대 국군지휘차량 ‘렉스턴 스포츠’ 공급 계약 체결
쌍용차, 차세대 국군지휘차량 ‘렉스턴 스포츠’ 공급 계약 체결
  • 이상진 기자
  • 승인 2020.06.06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기동성과 운용편의성 향상, 탑승인원 확대 등 대폭 업그레이드
- 연말까지 600여 대 공급, 오는 2023년까지지휘차량 대체 예정
- 다양한 환경을 상정한 야전적합성 평가 통과…군 지휘차량 요구사항에 최적화

[뉴스포스트=이상진 기자] 쌍용자동차가 대한민국 국군 지휘차량으로 새롭게 선정된 렉스턴 스포츠의 작전지휘 능력을 대폭 업그레이드하여 오는 7월부터 실전 배치를 위한 공급 계약 체결을 했다고 밝혔다.

(사진=쌍용자동차 제공)
(사진=쌍용자동차 제공)

각급 부대의 지휘차량으로 보급될 렉스턴 스포츠는 기본적인 주행성능과 안전성은 물론 통신운용 및 기동지휘소로서 역할 등 다양한 작전환경을 상정한 야전 적합성 평가를 최우수로 통과하여 선정되었으며, 이를 통해 국군의 전투력 향상을 책임지게 되었다.

초고강도 쿼드프레임이 적용된 렉스턴 스포츠는 e-XDi220 디젤엔진과 쌍용차 고유의 4WD 시스템 4Tronic이 조합, 앞선 험로주행능력을 갖춰 산악을 비롯한 야전에서 요구되는 다양한 지원활동을 수행할 수 있다.

새롭게 업그레이드한 렉스턴 스포츠는 탑승인원을 기존 5명에서 6명으로 확대하면서도 실내 이동편의성을 높였고 도강능력을 증대했으며, 연료 혹한 환경에서 시동성을 향상시키는 등 야전 작전능력이 대폭 증강되었다고 쌍용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등판능력과 장애물 극복 능력 또한 향상되었으며, 실내공간이 확대되어 헬멧과 장비를 갖춘 병력의 승하차 편의성도 크게 개선되었다.

쌍용차는 올 연말까지 각급 부대로 600여 대를 인도하고, 교체 계획에 따라 오는 2023년까지 지속적으로 물량을 확대 공급할 계획이다.

지난 2012년 코란도 스포츠와 렉스턴 W가 지휘차량으로 선정된 데 이어 성능 및 작전능력에서 큰 폭의 향상을 이룬 렉스턴 스포츠를 통해 다시 한 번 국군의 발로서 전투력 향상에 일조할 수 있게 되었다고 쌍용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상진 기자 elangvital@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