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함께만드는 가치금융 희망아지트 ‘소셜예금’ 동참
SH공사, 함께만드는 가치금융 희망아지트 ‘소셜예금’ 동참
  • 이상진 기자
  • 승인 2020.06.29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역청년들의 주거문제 해결위한 예금상품 시민참여 위한 홍보동참
- 예금전액 서울시 빈집 프로젝트 ‘터무늬 있는 희망아지트’ 임대보증금 용도로 활용
- 향후 희망아지트에 시민가입자 성명 각인된 현판 부착 예정

[뉴스포스트=이상진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이하 SH공사)가 사회투자지원재단과 북서울신협에서 홍보하고 있는 희망아지트 ‘소셜예금’ 상품에 가입할 시민 모집에 동참한다고 29일 밝혔다.

SH공사가 터무늬있는 소셜예금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자료=SH공사 제공)
SH공사가 터무늬있는 소셜예금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자료=SH공사 제공)

희망아지트 소셜예금이란 시민이 예금을 하면, 서울시 빈집프로젝트 터무늬있는 희망아지트의 임대보증금으로 쓰인 뒤 3년 또는 5년 후 원금과 이자를 돌려받는 금융상품이다.

SH공사와 사회투자지원재단, 북서울신협 등 3개 기관의 협업으로 개발된 사회적 가치 지향의 금융상품이다.

가입금액은 최소 100만 원 이상이며 3개월 분할 예치가 가능하다. 예금 금리는 무이자부터 연 1%까지 선택할 수 있다. 단, 사회투자지원재단이 북서울신협에서 차입하는 예금운영방식으로 인해 예금전액이 질권 설정돼 중도해지는 불가능하다.

가입자 혜택으로는 △핸드타월 등 감사패키지 전달, △오픈하우스 등 터무늬있는 희망아지트 행사참여 △가입자 성명 현판 각인 서비스 등이 있다. 특히, 사회적 가치에 동참한 시민들에게 시민출자자의 성명이 각인된 현판을 희망아지트에 직접 부착할 예정이다.

희망아지트 ‘소셜예금’의 활용처인 터무늬있는 희망아지트는 서울시 빈집프로젝트로 조성된 청년 주거・활동공간이다. SH공사가 사회투자지원재단과 신협중앙회와 협업해 개발한 신규 빈집활용모델이다. 임대보증금은 사회투자지원재단에서 모금한 시민출자금으로 납부되고, 청년들은 저렴한 임대료로 거주할 수 있다.

기존에는 사회투자지원재단에서 직접 시민출자금을 조성·관리하였으나, 터무늬있는 희망아지트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 지난 4월 3개 기관의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예금자보호가 가능한 희망아지트 소셜예금을 출시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기존 시민출자자들은 40~50대가 가장 많았으며, 출자액은 적게는 100만 원부터 많게는 3,000만 원까지 다양하다.

출자자들은 “부모로써, 기성세대로서 미안함에 출자했다”며 “청년이 스스로 살고 싶은 집을 찾고, 가난을 증명하지 않는 방식의 터무늬있는집이 신선해보여 참여했다” 고 밝힌 바 있다.

SH공사는 지난 12일부터 본 소셜예금 상품 홍보를 위한 사내캠페인을 시작했다. 공사 임직원도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가입이 가능한 만큼, 자발적 참여를 장려하는 캠페인을 진행한다는 설명이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우리 공사 빈집사업의 대표 브랜드인 터무늬있는 희망아지트의 지속적인 공급은 물론 ‘함께’라는 사회적 가치실현을 위한 예금상품이 출시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희망아지트 소셜예금에 대한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희망하며, SH공사 임직원들도 적극 동참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상진 기자 elangvital@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