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정치인 ‘낙하산 논란’…가스안전公 “임해종 내정설, 사실 아냐”
또 정치인 ‘낙하산 논란’…가스안전公 “임해종 내정설, 사실 아냐”
  • 선초롱 기자
  • 승인 2020.07.03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선초롱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가 사장 공모 과정에서 불거진 낙하산 논란과 관련 “법에 따라 공모절차를 진행 중”이라며 “내정된 인물이 있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3일 밝혔다.

3일 한국가스안전공사 노동조합 등에 따르면 신임 사장 공모에 임해종 전 더불어민주당 충북 증평진천음성(중부3군) 지역위원장이 사실상 낙점됐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앞서 한국가스안전공사 임원추천위원회는 지난달 1일 사장 공개채용을 공고했다. 이후 같은 달 24일 후보자 6명에 대한 면접을 진행했다. 후보자는 임해종 전 위원장을 비롯해 홍익대 김모 교수, 가스공사 김모 전 본부장, 가스안전공사 권모 전 이사, 가스안전공사 김모 본부장 등으로 알려졌다.

후보자 중 임해종 전 위원장에 대한 ‘낙하산’ 의혹이 불거지게 된 이유는, 지난 총선에서 당의 전략공천에 밀려 희생당한 인사에게 보은의 의미로 자리를 챙겨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면서부터다.

임 전 위원장은 지난 4월 21대 총선을 앞두고 중부3군에서 출마를 선언했다. 그러나 민주당이 임호선 전 경찰청 차장(현 의원)을 전략공천하면서 중도 포기를 했다. 당시 임 전 위원장은 무소속 출마까지 고려했었다. 이 같은 과정을 두고 정치권 안팎에선 임 전 위원장의 가스안전공사 사장 내정설이 돌기도 했다.

노조는 가스안전공사가 국민의 안전을 다루는 공공기관인데도 안전분야 업무경력이 전무한 외무인사가 사장 후보로 거론되는 것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내·외부출신에 상관없이 안전분야 전문성을 갖춘 인사가 선임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임 전 위원장은 1980년 행정고시 24회에 합격해 총무처에서 공직생활을 시작해, 기획예산처 기획예산담당관과 기획재정부 공공혁신기획관을 거쳐 기재부 공공정책국 국장 등을 지냈다.

노조는 이 같은 후보자의 경력에 비전문 낙하산 인사를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노조는 “안전담당 공공기관은 정치인을 위한 논공행상이나 정치낭인들을 위한 신분상승의 재취업자리가 아닌, 오직 국민의 안전을 위해 멸사봉공해야하고 전문성과 함께 고도의 책임이 요구되는 자리”라며 “정부가 낙하산 인사를 강행할 경우, 민주노총과 연대해 강력한 무효화 투쟁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가스안전공사 측은 “특정인의 내정설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가스안전공사 관계자는 <뉴스포스트>와의 통화에서 “공모 절차에 따라서 진행 중이고, 임추위 역시 외부인들로 구성돼 있다”라며 “사전 내정이 있을 수 없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한편, 가스안전공사 임원추천위원회는 5배수로 사장 후보자를 압축해 산업부에 제청한다. 이후 인사검증 등의 절차를 거쳐 대통령이 임명하게 된다.

선초롱 기자 seoncr09@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