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오경 “최숙현 사건, 무거운 책임감 느껴”...녹취록 언급은 無
임오경 “최숙현 사건, 무거운 책임감 느껴”...녹취록 언급은 無
  • 이별님 기자
  • 승인 2020.07.09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이별님 기자] 고(故) 최숙현 선수 사건과 관련한 긴급 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이 참석해 발언을 이어갔다. 스포츠인 출신인 임 의원은 최 선수의 죽음에 대해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고 발언했다. 다만 최근 언론 보도를 통해 제기된 녹취록 논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9일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고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 진상규명 및 스포츠 폭력 근절, 스포츠 구조개혁을 위한 국회 긴급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이별님 기자)
9일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고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 진상규명 및 스포츠 폭력 근절, 스포츠 구조개혁을 위한 국회 긴급토론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이별님 기자)

9일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고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 진상규명 및 스포츠 폭력 근절, 스포츠 구조개혁을 위한 국회 긴급토론회가 열렸다. 해당 토론회는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을 포함한 9명의 국회의원이 공동추최했다.

이날 임 의원은 토론회가 본격적으로 열리기 전 인사말을 통해 故 최숙현 선수를 애도했다. 임 의원은 “현장에 오래 있던 사람으로서 이번 사건에 도움을 주지 못한 게 가장 많이 아픈 입장이다”라며 “잔인하고도 상습적인 폭력을 세상에 알리고 벗어나기 위해 노력한 최 선수의 안타까운 죽음에 다시 한번 애도를 표하고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체육인의 한 사람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는 임 의원은 “이번 사건을 접하며 우리나라의 많은 스포츠 선수들의 인권과 안전권 보호를 위해 강화된 스포츠 윤리기준이 현장에서 보다 엄격하게 적용돼야 한다”며 “제2, 제3의 유사사례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보다 실효성 있는 방안들이 하루빨리 모색돼야 함을 느낀다”고 전했다.

임 의원은 인사말에서 성과 중심이 아니라 선수들의 인권과 환경이 우선시되는 문화가 체육계에 정착돼야 함을 강조했다. 다만 언론 보도를 통해 공개된 녹취록 논란에 대해서는 별도로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지난 6일 한 언론 매체는 임 의원이 최 선수의 동료와 통화하면서 가해자를 옹호하는 듯한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에 임 의원은 같은 달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 선수 사건에 대해 가장 분노했고, 울분을 토했다. 어떻게든 해결책을 제시할 것”이라며 “스포츠 현장 지도자로 있었던 한 사람으로서 제2, 제3의 최숙현이 나타나지 않도록 끝까지 노력할 것이다. 국회 차원의 청문회를 추진해서라도 진실을 규명하고, 대안과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별님 기자 leestarnim@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