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박원순 큰 충격…더이상 고민 명예 실추 없어야”
홍준표 “박원순 큰 충격…더이상 고민 명예 실추 없어야”
  • 김혜선 기자
  • 승인 2020.07.10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10일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안타까운 애도를 표했다.

(사진=홍준표 무소속 의원 페이스북 캡쳐)
(사진=홍준표 무소속 의원 페이스북 캡쳐)

이날 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원순 시장의 비보는 큰 충격”이라며 “그렇게 허망하게 갈 걸 뭐 하려고 아웅아웅 살았나”고 안타까워 했다.

홍 의원은 박 시장에 대해 “고향 경남 창녕 후배이지만 고시는 2년 선배였던 탓에 선후배 논쟁을 하면서 허물 없이 지냈다”며 “서로의 생각이 달라 늘 다른 길을 걸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차기 대선이 창녕군수 선거가 될 수도 있다는 세간의 농담이 있기도 했고 최근 활발한 대선 행보를 고무적으로 쳐다보기도 했다”며 “그런데 허망하게 갔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더 이상 고인의 명예가 실추되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며 박 시장에 제기되는 여러 가지 의혹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홍 의원은 마지막으로 “편안하게 영면 하십시오”라고 박 시장에 작별을 고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 희망의 전화 ☎129 / 생명의 전화 ☎1588-9191 /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