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문재인 시대
文대통령, 5당 원내대표 첫 회동…협치 시험대
  • 최병춘 기자
  • 승인 2017.05.19 09:14
  • 댓글 0
(사진=뉴스포스트DB)

[뉴스포스트=최병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여야 5당 원내대표를 만난다. 문 대통령 취임 후 첫 회동으로 문 대통령이 협력정치 성패를 가늠할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회동에는 당에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 주호영 바른정당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등 5명이 참석한다.

청와대에서는 임종석 비서실장, 전병헌 정무수석,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등이 배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회의는 공식적인 의제 없이 가볍게 인사를 나누는 상견례 자리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여소야대 구도에서 협력정치가 불가피한 문 대통령으로서는 적극적인 국정운영의 협조를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당장 국무총리 인준을 비롯해 앞으로 꾸리게 될 내각 구성 등 국회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 또 추경이나 개혁입법의 원할한 추진을 위해서라도 국회와의 우호적인 관계를 맺어야하는 시점이다.

집권여당이 된 더불어민주당에는 외교 및 안보문제에 대한 협조를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전날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도 언급된 개헌 문제도 거론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또한 강한 야당을 표방한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 원내대표단의 견제도 예상되면서 문 대통령이 어떻게 대화를 원활하게 풀어나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최병춘 기자  obaite@naver.com
  •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병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쇼핑'에 힘줬던 네이버, 'AI' 기술을 더하다
    '쇼핑'에 힘줬던 네이버, 'AI' 기술을 더하다
    홍종학 임명 강행 초읽기…文정부 마지막 퍼즐 맞춰질까
    홍종학 임명 강행 초읽기…文정부 마지막 퍼즐 맞춰질까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