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재계
현대중공업, 지주사 전환 속도...정몽준, 로보틱스 지배력 강화
  • 박은미 기자
  • 승인 2017.08.03 09:20
  • 댓글 0
(사진=뉴스포스트DB)

[뉴스포스트=박은미 기자] 정몽준 아산재산 이사장이 현대로보틱스 지분율을 기존 10.2%에서 25.8%로 확대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의 지주회사인 현대로보틱스가 자회사 지분을 20% 이상 확보하며 지주회사 요건을 충족하는 과정에서 정 이사장 또한 그룹 지주회사 최대주주로서 지배력을 한층 더 강화한 것.

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현대로보틱스는 지난달 31일 현대일렉트릭앤에너지시스템, 현대건설기계 등 3개 자회사를 대상으로 한 현물출자와 유상증자를 완료했다.

정 이사장은 1조2114억원을 현물출자했고 현대로보틱스 신주 297만9567주를 배정받아 소유지분율을 26% 가까이 끌어올렸다. 1주당 가격은 40만6577원으로 책정됐다.

이번 주식 교환으로 현대로보틱스는 지난 4월 현대중공업 분할을 통해 지주회사로 설립된 이후 2년 이내에 완료해야 하는 지주회사 요건(상장 자회사 지분 20% 확보)을 충족하게 됐다. 현대로보틱스의 현대중공업,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지분율은 각각 27.84%, 27.64%, 24.13%로 상승했다.

더불어 정 이사장은 현대로보틱스에 대한 지배력을 높여 현대중공업,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등으로 이어지는 그룹 내 지배 기반을 더욱 공고히 했다.

  • 박은미 기자  vfocus@daum.net
  •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박은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은미 기자 | vfocus@daum.net
    담당업무 : 경제팀장 / 금융 건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내산 계란 살충제 전수검사 결과, 49개 농장 부적합
    국내산 계란 살충제 전수검사 결과, 49개 농장 부적합
    위성호發 신한은행, '디지털 리딩뱅크' 출발부터 '삐걱'
    위성호發 신한은행, '디지털 리딩뱅크' 출발부터 '삐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