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서울시장 출마 현장] ‘안칠수’ 성대모사에 빵 터진 안철수
[서울시장 출마 현장] ‘안칠수’ 성대모사에 빵 터진 안철수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8.04.04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4일 바른미래당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은 ‘바꾸자 서울! 혁신경영 안철수’를 슬로건으로 내걸고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서울시장 출마 선언을 위해 자리에 입장하는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 (사진=김혜선 기자)
서울시장 출마 선언을 위해 자리에 입장하는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 (사진=김혜선 기자)

이날 안 위워장의 출마 선언에 앞서 김광수 시의원, 워킹맘 이수연씨, 택시운전사 차순선씨, 청년사업가 김일현씨, 대학생 이상민씨 등 5명의 시민들은 서울시정에 바라는 점 등을 안 위원장에 전달했다.

안철수 위원장의 성대모사를 하는 이상민씨. (사진=김혜선 기자)
안철수 위원장의 성대모사를 하는 이상민씨. (사진=김혜선 기자)

 

특히 자신을 ‘성대모사 크리에이터’로 소개한 이상민씨는 안 위원장의 성대모사로 좌중을 폭소케 했다. 이씨는 “제 자신의 장기를 살려서 삶과 고민을 이야기해보겠다. 특별한 목소리다. 안철수가 아니라 안칠수”라며 “딸기가 직장에서 짤리면 무엇입니까. 딸기 시럽입니다”라고 안 위원장의 ‘아재개그’를 따라했다.

또 이씨는 “그야말로 실망입니다”, “저좀 그만 괴롭히십시오” 등 안 위원장을 따라했다. ‘저 좀 그만 괴롭히십시오’는 지난해 19대 대선 당시 안 위원장이 유승민 당시 바른정당 후보와의 TV토론 설전에서 한 말이다. 안 위원장은 자신의 성대모사에 활짝 웃었다.

자신의 성대모사에 웃는 안철수 위원장. (사진=김혜선 기자)
자신의 성대모사에 웃는 안철수 위원장. (사진=김혜선 기자)
안철수 위원장을 카메라에 담는 시민. (사진=김혜선 기자)
안철수 위원장을 카메라에 담는 시민. (사진=김혜선 기자)
안철수 위원장의 출마선언을 듣는 바른미래당 의원들. 좌측부터 박주선 유승민 공동대표. (사진=김혜선 기자)
안철수 위원장의 출마선언을 듣는 바른미래당 의원들. 좌측부터 박주선 유승민 공동대표. (사진=김혜선 기자)

 

안철수 위원장 서울시장 출마선언 중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는 이혜훈(좌) 김수민 의원. 가운데는 채이배 의원. (사진=김혜선 기자)
안철수 위원장 서울시장 출마선언 중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는 이혜훈(좌) 김수민 의원. 가운데는 채이배 의원. (사진=김혜선 기자)

 

서울시장 출마 선언하는 안철수 위원장. (사진=김혜선 기자)
서울시장 출마 선언하는 안철수 위원장. (사진=김혜선 기자)

 

안철수 위원장 서울시장 출마선언. (사진=김혜선 기자)
안철수 위원장 서울시장 출마선언. (사진=김혜선 기자)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