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북미정상회담] 김정은·트럼프 ‘농담 열전’
[북미정상회담] 김정은·트럼프 ‘농담 열전’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8.06.12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서로 농담을 주고받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사진=AP/뉴시스)
(사진=AP/뉴시스)

현지 취재진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 “많은 이들이 이번 회담을 일종의 판타지나 공상과학 영화로 생각할 것”이라고 농담을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이날 오찬 자리에서 사진기자에게 “잘생기고 날씬하게 찍어달라”고 농담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양 정상은 오전 단독 정상회담과 확대 정상회담을 마치고 오찬 회동을 가졌다. 특히 양 정상은 오찬 회동 이후 사전 계획에 없었던 단독 산책 시간을 가졌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통역사 대동 없이 약 10분간 카펠라 호텔 인근을 걸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회담 결과에 대해 “기대보다 훨씬 좋은 대화”라고 평하며 “많은 진전이 이뤄졌다. 정말로 환상적인 회담”이라고 말했다. 양 정상은 곧 합의문에 서명할 예정이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