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집무실' 공약 무산...야권 비판 거세
'광화문 집무실' 공약 무산...야권 비판 거세
  • 이별님 기자
  • 승인 2019.01.05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이별님 기자] 대통령 집무실을 광화문으로 옮기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 사실상 무산됐다.

유홍준 광화문대통령시대위원회 위원장. (사진=뉴시스)
유홍준 광화문대통령시대위원회 위원장. (사진=뉴시스)

지난 4일 유홍준 광화문대통령시대위원회 자문위원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집무실을 광화문 청사로 이전할 경우 청와대 영빈관, 본관, 헬기장 등 주요 기능 대체부지를 광화문 인근에서 찾을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 대통령 집무 청사를 광화문으로 옮기고, 더 많은 국민과 소통하겠다는 공약을 내건 바 있다.

하지만 청와대 주요 시설 이전 문제에서 부지 확보 등이 어렵다는 결론이 나와 문 대통령의 공약은 사실상 무산됐다.

유 위원은 광화문 집무실을 포기하는 대신 광화문과 북악산을 연결해 청와대 개방을 늘리고, 대통령 관저도 옮기는 방안을 제시했다.

광화문 집무실 공약이 사실상 무산되자 야권을 일제히 비판을 가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현실성 없는 거짓 공약으로 국민을 우롱한 문 정부는 국민께 사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 역시 "우선 국민들께 경위를 직접 설명하고 못 옮기는 것에 대해 대통령이 사과하는 것이 옳다"고 대통령 사과를 요구했다.

이별님 기자 leestarnim@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