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도쿄 올림픽 연기” 폭탄발언에 日 ‘당혹’
트럼프 “도쿄 올림픽 연기” 폭탄발언에 日 ‘당혹’
  • 김혜선 기자
  • 승인 2020.03.13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이 전 세계로 확산되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오는 7월 예정된 도쿄 올림픽을 1년 연기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사진=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사진=AP/뉴시스)

12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리오 버라드커 아일랜드 총리와의 회담에 들어가면서 도쿄 올림픽 개최에 대한 질문에 ‘개인 의견’을 전제로 올림픽 연기를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그저 나의 훌륭한 친구인 아베 신조 총리에게 행운을 빈다. 그들은 완벽한 일을 해냈으며 (개최) 장소는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좋다”면서도 “이것은 단순히 내 생각이다. 어쩌면 그들(일본 정부)는 1년간 연기할 수도 있다. 가능하다면 그들은 할 수도 있다. 어쩌면 가능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그들이 어쩌면 1년간 연기할 수도 있다고 얘기하겠다”며 “나는 한때 부동산업을 했었다. 그들(일본)은 아름다운 건물을 지었다. 안타까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일본에 올림픽 연기 제안을 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아니다. 그들은 매우 영리하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텅 빈 경기장으로 치르는 것보다는 그렇게 하는 편(1년 연기하는 것)이 나을 것 같다”며 “1년 늦게 연다면 무(無)관중으로 치르는 것보다 더 나은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NHK와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의 ‘도쿄 올림픽 연기’ 발언을 즉각 보도하며 예민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날 하시모토 세이코(橋本聖子)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담당상 역시 즉각 기자회견을 열고 “예정대로 7월24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을 안전·안심 올림픽으로 치르기 위해 착실히 준비를 해 나가겠다”며 “올림픽 연기는 일절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회 실시 여부 판단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결정할 것”이라며 “IOC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도쿄도가 지금 같은 방향(개최)으로 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올림픽 연기’ 발언 직후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가졌다. 이날 양 정상은 코로나19 감염 확대 방지를 위한 대응 방안과 도쿄올림픽 개최 시기 문제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