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서울시, '13억'지원 출판계 살리기 나서

[뉴스포스트=신현지 기자] 새해 벽두, 송인서적의 부도 소식은 출판계를 암울하게 했다. 출판계와 관련된 크고 작은 업체와 문학인들까지도 송인서적의 결과는 초미의 관심이었다. 비단 송인서적의 부도로 끝날 일이 아니기 때문이었다.

이렇듯 송인서적 부도 여파를 우려하는 가운데 서울시가 재고도서 구매에 13억 원을 투입, '출판계 살리기'에 나섰다. 서울시가 업계 2위 서적 유통업체인 송인서적 부도로 중소형 출판사 등 관련 업체가 연쇄 타격을 입지 않도록 지원방안을 마련했다고 11일 밝힌 것이다.

전국 출판사 3614개중 66.7%인 2411개가 서울에 분포하는 상황에서 중소형 출판사와 영세서점의 피해가 우려되기 때문이다. 또 서울시와 자치구가 서울도서관의 서적구매 예산 중 13억 원을 재고 도서 구매에 사용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은 송인서적에 남아있는 40억 원 상당의 도서 재고분을 구매하면 경영자금 확보에 도움이 될 거란 판단에서이다.

아울러 시에서는 자치구 협조를 통해 도서를 구매할 수 있는 예산 5억 원과 디자인 출판 분야 예산 1억 원을 투입해 직원 업무 참고도서와 교양서적을 구매하겠다는 뜻을 보였다. 나머지 7억 원은 서울도서관 및 구립 공공도서관 도서 구매 예산의 10%가량을 피해업체 재고도서 구매 용도로만 활용하는 방식으로 확보한다는 것.

이 외에도 시 본청과 자치구 전 직원을 대상으로 '1인 1책 구매' 등 캠페인을 펼칠 예정이라고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출판산업은 지식문화산업의 근간이나 수익성 악화로 경영상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대책 외에도 도서 유통구조 개선 등 중소출판사들의 수익성 제고를 위한 근본적인 방안 마련을 위해 정부 및 관련단체와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송인서적과 거래한 출판사는 2000여 곳으로 이중 송인서적 1곳과 거래하는 중소형 출판사는 500여 곳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현지  shj6369@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현지 | shj6369@hanmail.net
담당업무 : 편집부장 / 소설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