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문화CEO 이인권의 긍정토크] 새로운 문화적 기준이 사회가치관 돼야
[문화CEO 이인권의 긍정토크] 새로운 문화적 기준이 사회가치관 돼야
  • 이인권
  • 승인 2018.02.05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권 전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대표/문화커뮤니케이터
이인권 전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대표/문화커뮤니케이터

[뉴스포스트 전문가 칼럼=이인권] 프랑스의 퐁피두 전 대통령은 중산층에 대해 이렇게 정의를 내린 바 있다. ‘한두 개의 외국어를 구사할 수 있어 세계 여행을 자유롭게 다니며 많은 경험을 할 수 있어야 한다. 또 한두 가지 스포츠를 즐길 수 있어 남과 함께 어울릴 수 있고, 한두 가지 악기쯤은 연주할 수 있어 여가를 즐길 수 있어야 한다.

여기에 한두 가지 요리 정도는 할 수 있어 남을 대접할 줄 알며, 사회의 정의가 흔들릴 때 용기가 있어 나서며 베풀고 배려할 줄 아는 자’라고 했다. 그들은 정신적이며 문화적인 능력을 중시하고 사회적 책임감을 강조하고 있다.

반면에 한국은 당시 경제기획원이 소득수준, 주택보유 여부, 직업의 안정성 및 학력으로 중산층의 기준을 설정했었다. 구체적으로 1990년대에 중산층의 기준으로 소득이 최저생계비의 2.5배가 넘고, 자가 또는 독채전세의 주택을 가졌으며 안정된 직업이 있고, 고졸 이상의 학력을 가지는 것으로 규정했다.

그러다 산업화 사회를 거치면서 중산층은 4년제 대학을 졸업하고, 한 직장에 10년 이상 다니며, 최소한 30평정도 이상의 아파트를 가지고 있고 2000CC 이상의 자동차를 타고 다니는 일정한 현금자산이 있는 등의 사람으로 개념이 정리되었다. 한 마디로 외형적인 경제가치에 기준을 두고 있다.

물론 절대적인 기준은 아니라 하더라도 문화국가 프랑스와 압축 성장국가 한국의 가치관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이에 따라 사회에서의 성공가치나 그 삶의 의미가 달라지는 것도 당연하다.

모든 사람들은 성공적인 삶을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우리사회는 중산층의 개념처럼 너무 과시적이고 외형적인 면을 기준으로 하여 성공을 평가하는 경향이 짙다. 이것은 우리사회가 추구하는 그 성공의 가치기준이 돈(재력)이 많아야 하고, 힘(권력)이 있어야 하고, 허울(명예)이 좋아야한다는 것에 있다.

이 성공을 이루는 방편으로 좋은 교육을 받아야하고, 좋은 연줄을 잡아야 하고, 좋은 돈줄을 잡아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사회전체를 지배하고 있는 것이다. 이것이 우리사회 전반에 고질적인 병폐의 뿌리를 내리게 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마치 그 부류에 들지 못하면 사회적 약자요, 소외계층이 되는 것처럼 비춰지고 그것은 곧 빈익빈부익부의 사회양극화 현상을 초래하여 갈등과 분열이 팽배해지고 있다. 최근 들어 우리사회에 중산층이 무너져버렸다는 얘기는 바로 사회 구성원이 만족이나 행복을 느끼지 못하는 정서가 자리 잡고 있다는 의미다.

우리사회에서 진정 성공의 의미는 무엇인가? 우리가 추구하는 인생의 성공은 어떻게 보면 참다운 가치의 성공이 아니다. 우리사회는 전형적인 출세(出世) 지상주의에 만연되어 있다. 그러다보니 수단방법 가리지 않는 경쟁에 내 몰리게 되어 합리와 상식이 배척되고 수완과 요령이 득세하게 마련이다.

이런 출세지상주의는 우리사회를 무한경쟁의 투전장으로 만들어 개인적인 가치를 존중하면서 함께 살아가야하는 공동체정신을 훼손하게 된다. 사회의 모든 구성원이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고 보람을 느낄 때 그것으로 진정 행복감과 성취감을 느낄 수 있게 되는 그런 성공의 기준이 정착되어야 하는데 말이다.

그런데 사회적 위계나 물질적 위상으로 인간의 가치가 평가되고 재단되는 풍토가 된다면 그 사회는 한국적 잣대의 출세는 있을지 몰라도 참다운 성공이 존재한다고 할 수는 없을 것이다.

인간의 가치를 탐구했던 러시아의 문호 막심 고리키는 성공한 사람을 이렇게 정의 했다. “당신의 일이 비록 작은 일이라도 전력을 기울여라. 성공은 자신의 책무에 최선을 다하는 데 있다. 성공한 사람은 자기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을 게을리 하지 않고 꾸준히 해나간 사람들이다.”

이제 우리는 그가 말하는 그런 성공이 사회문화의 기조가 될 수 있도록 하지 않으면 안 된다. 그리고 우리도 문화국가 프랑스의 중산층 개념이 삶의 핵심가치가 되는 그런 선진사회가 되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한국은 한낱 졸부국가의 울타리를 벗어나지 못할 것이다.

 

이 인 권

필자는 중앙일보  국민일보  문화일보 문화사업부장, 경기문화재단 수석전문위원 문예진흥실장, 한국소리문화의전당 CEO 대표를 역임(2003~2015)했다. 또한 ASEM ‘아시아-유럽 젊은 지도자회의(AEYLS)' 한국대표단, 아시아문화예술진흥연맹(FACP) 국제이사 부회장,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부회장, 한국공연예술경영인협회 부회장, 국립중앙극장 운영심의위원, 예원예술대 겸임교수를 역임했다.

<아트센터 예술경영 리더십> <문화예술 리더를 꿈꿔라> <경쟁의 지혜>와 최근 ‘성공과 행복한 삶을 위한 긍정의 힘’ <긍정으로 성공하라> 등 14권을 저술했으며 칼럼니스트와 문화커뮤니케이터, 긍정경영 & 미디어 컨설팅 대표로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