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박정, 16일 ‘통일경제특구법’ 2차 토론회 개최
박정, 16일 ‘통일경제특구법’ 2차 토론회 개최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8.03.13 2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최근 남북·북미 정상회담으로 한반도 정세에 훈풍이 불어오는 가운데 ‘통일경제특구법 제정 필요성 및 조성방안’ 토론회가 열린다.

(사진=박정 의원실 제공)
(사진=박정 의원실 제공)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파주을)은 경기도 접경지역 의원들과 함께 오는 16일 통일경제특구법 관련 토론회를 공동주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경기도 주관으로 접경지 발전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열린다.

통일경제특구는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신 경제지도의 한 축으로 남북 경제협력을 상징하는 개성공단을 보완한 형태다. 파주 등 북측 접경지역과 북한의 해주를 연계하는 산업단지와 복합도시 등을 개발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통일경제특구법 관련 토론회는 지난달 5일에도 박 의원 등 여당의원 주최, 통일부 주관으로 열린 바 있다. 이어지는 이번 토론회에서는 실질적인 사업 주체인 경기도가 함께한다.

토론회 개회사는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맡는다. 이어 이외희 경기연구원 북부연구센터장이 ‘통일경제특구 기본구상과 경기도 유치방안’을 주제로,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이 ‘통일경제특구와 개성공단 연계방안’을 주제로 발표한다.

토론회 패널로는 국토교통부 지역정책과 손덕환 과장, 경기도 통일기반조성담당관실 임정관 주무관, 통일연구원 신종호 연구위원, 세종연구소 양운철 부소장이 함께한다.

박정 의원은 “남북관계 개선 움직임에 따라 그동안 소외받았던 접경지역의 잠재력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신경제지도의 한 축인 접경지역평화벨트의 발전을 위해 조속한 통일경제특구법 제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해 7월 독일 베를린 쾨르버 재단 초청 연설에서 ‘신 베를린 선언’을 발표하며 “군사분계선으로 단절된 남북을 경제벨트로 새롭게 잇고 남북이 함께 번영하는 경제공동체를 이룰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