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현대카드, 시간‧비용 줄인 ‘해외송금 서비스’ 개시
현대카드, 시간‧비용 줄인 ‘해외송금 서비스’ 개시
  • 홍여정 기자
  • 승인 2018.04.16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홍여정 기자] 현대카드가 송금수수료 3000원으로 이용할 수 있는 해외송금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사진=현대카드 제공)
(사진=현대카드 제공)

‘현대카드 해외송금’은 디지털 현대카드의 일곱 번째 서비스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 3000원만 내면 외화를 송금할 수 있는 현대카드 회원 전용 서비스다.

일반적으로 해외송금에는 송금수수료 외에도 전신료, 중개수수료 등 부대 비용이 포함돼 적게는 5000원부터 많게는 2~3만 원 가량의 수수료가 발생한다.  현대카드는 부대 비용 없는 송금수수료 3000원만 지불하면 간편하게 송금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송금 소요시간은 1~3일이며 건당 최대 3000달러, 연 최대 2만달러까지 송금 가능하다. 미 달러화와 유로화, 영국 파운드화 등 3가지 통화로 21개국에 송금할 수 있다.

이용 방법은 별도의 계좌개설이나 공인인증서 설치, 영업점 방문 등의 절차가 필요 없이 현대카드 아이디로 로그인 후 회원 본인 카드 결제계좌에서 간편하게 송금할 수 있다. 아울러 즐겨찾기 기능을 통해 재송금이 가능하며 송금내역 확인으로 송금 진행상태 확인 및 취소‧변경도 가능하다.

현대카드는 서비스 출시를 기념해 다음 달 31일까지 서비스 이용고객에 한해 송금수수료를 면제하는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이 서비스는 외화송금을 반복적으로 이용하는 현대카드 고객들의 수수료 부담을 덜어주는 실용적인 서비스"며 "앞으로 송금 서비스의 폭을 확대해 고객의 사용 편의성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여정 기자 duwjddid@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