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남북정상회담 D-2] ‘2018mm' 원탁테이블에 담긴 의미
[남북정상회담 D-2] ‘2018mm' 원탁테이블에 담긴 의미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8.04.25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2018 남북정상회담을 이틀 앞두고 판문점 평화의집 리모델링이 끝났다. 오는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2018mm의 원탁 테이블을 사이에 두고 마주앉게 된다.

(사진=청와대 제공)
(사진=청와대 제공)

25일 청와대는 ‘환영과 배려, 평화와 소망’이라는 주제로 정비한 회담장 내부를 공개했다. 2018 남북정상회담의 슬로건인 ‘평화, 새로운 시작’의 의미를 회담장 곳곳에 녹여낸 것이 특징이다.

특히 정상회담이 열리는 2층 회담장은 폭 2018mm의 원형 테이블을 비치했다. 휴전선이라는 물리적 경계와 분단 65년이라는 심리적인 거리감을 줄이고, 남북이 함께 둘러앉아 진솔하고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었으면 하는 의미를 담았다. 회담 테이블에 앉는 양 정상의 거리는 2018mm로 한반도 평화정착 실현을 위한 역사적인 2018년을 널리 기린다는 의미가 담겨있다. 양 정상이 앉는 의자 상단에는 남북한의 하나됨을 상징하는 한반도기를 새겨 넣어 의미를 더했다. 제주도와 울릉도, 독도까지 새겨져 있다.

테이블과 의자 등 가구는 호두나무를 깎아 만들었다. 휨이나 뒤틀림 없는 신뢰로 맺어진 남북관계를 기원하고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 현장의 원형 보전에 적격인 재료를 사용했다는 게 청와대 측의 설명이다. 청와대는 “평화의 집은 당초 남북 장관급 회담 장소여서 정상회담에 걸맞는 기본적인 가구가 구비되어 있지 못했다. 정비 과정에서 예산을 절감하기 위해 꼭 필요한 가구만 신규 제작했다”고 밝혔다.

2층 회담장 카펫은 밝음과 평화를 염원하는 의미를 담아 파란색 카펫으로 단장했다. 창문은 한지 창호문으로 사랑방에서 진솔하고 허심탄회한 대화가 이뤄지도록 조성됐다.

회담장을 장식하는 미술품과 꽃 하나에도 의미가 있다. 회담장 정면에는 신장식 작가의 <상팔담에서 본 금강산>이 걸렸다. 금강산은 남북 화해 협력의 상징으로 회담장 안으로 들여와 이번 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소망한다는 의미가 담겼다. 2008년 후 끊긴 금강산 관광 재개의 염원도 함께 녹아 있다.

회담장 양 벽면에는 이숙자 작가의 <청맥, 노란 유채꽃>과 <보랏빛 엉겅퀴>를 좌우 측에 배치해 지금 시기인 4월말~5월 한반도 보리밭 풍경을 담아 강인한 생명력의 우리 민족을 시각화했다.

환영식이 열리는 1층은 백의민족 정신을 담아 한지와 모시를 소재로 꾸몄다. 1층 방명록 서명대는 전통 ‘해주소반’을 떠올리도록 제작해 손님을 초대한 기쁨과 환영의 의미를 담았다. 방명록 의자는 ‘길상모양’으로 제작해 좋은 일이 일어나길 기대하는 소망을 담았다.

환영만찬이 열리는 3층 연회장은 남북이 손잡고 거닐 듯 평화롭게 하나 되어 감을 표현하기 위해 흰색 벽 바탕에 청색 카펫과 커튼으로 연출, ‘만춘’을 의미하는 청보리밭의 푸르름을 담았다. 연회장 주빈 석 뒤에는 신태수 작가의 <두무진에서 장산곶>을 배치했다. 최전방 백령도 등 분쟁의 상징이었던 서해를 ‘평화’의 보금자리로 만들고자 하는 의미에서다.

꽃 장식은 번영의 의미를 지닌 달항아리에 환영의 의미를 담은 작약(모란)과 우정의 의미를 지닌 박태기나무, 평화 꽃말 가진 데이지, DMZ일대에 자생하고 있는 야생화 및 제주 유채꽃을 담았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