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야생버섯 잘못 먹으면 사망'...식용·독버섯 구분 이렇게
'야생버섯 잘못 먹으면 사망'...식용·독버섯 구분 이렇게
  • 문현우 기자
  • 승인 2018.07.10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문현우 기자] 최근 장마철 무더운 날씨와 비가 자주 내리면서 등산객들이 산속 야생버섯을 채취해 섭취하는 행위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농촌진흥청은 산이나 들에 많이 나는 야생버섯 섭취로 인한 중독 사고 위험이 높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식용버섯인 개암버섯(좌)과 야생 독버섯인 노란다발. (사진=농촌진흥청)
식용버섯인 개암버섯(좌)과 야생 독버섯인 노란다발. (사진=농촌진흥청)

10일 농진청에 따르면 2012~2016년 5년간 야생 독버섯을 잘못 먹어 75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이중 7명이 숨을 거뒀다.

야생 독버섯 섭취로 인한 사고는 장마철인 7월부터 10월 사이에 가장 많이 발생한는게 농진청의 설명이다. 장마철은 잦은 비로 땅이 습해 버섯이 자라기 좋은 환경 조건이기 때문.  

우리나라에는 1900여종의 버섯이 자생하는데, 이중 먹을 수 있는 버섯은 약 21%(400여종)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부분은 독버섯이거나 식용 가치가 없는 셈이다.

독버섯 중독 사고를 일으키는 종은 노란다발, 붉은사슴뿔버섯 등이다.

참나무 등의 활엽수 그루터기에서 자라는 노란다발은 식용버섯인 개암버섯과 유사한다.

노란다발의 갓은 등황색 내지 녹황색을 띠고, 주름살은 황색 내지 녹황색을 띤다. 반면 개암버섯의 갓은 황갈색 내지 적갈색이고, 오돌토돌한 비늘 모양의 얇은 조각을 지녔으니 확인이 필요하다.

노란다발을 먹으면 5∼10시간 동안 메스꺼움과 구토·설사·단백뇨·신경쇠약 증세가 나타다며 때에 따라서는 마비나 시력 손상까지 일어날 수 있다는게 농진청의 설명이다. 

'트라이코세신'이라는 맹독을 지닌 붉은사슴뿔버섯은 어린 영지버섯과 비슷하다. 영지버섯은 윗부분이 둥글고 흰색 또는 밝은 노란색을 띠는 반면 붉은사슴뿔버섯은 활엽수 밑동이나 흙에서 붉은색의 원통형이나 뿔 모양으로 자란다.

'트라이코세신'은 생화학무기로 사용했을 정도로 곰팡이 독소 중에서도 독성이 가장 강하다.

공원식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버섯과장은 "버섯은 서식 지역과 환경, 시기에 따라 그 형태가 달라지기 떄문에 일반인이 구별하기가 쉽지 않다"며 "색이 화려하거나 은수저를 변색시키지 않고 세로로 잘 찢어지는 등의 생김새나 속설에 의존해 구별하는 것도 매우 위험하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야생 채취 버섯은 정확한 동정이 어려울 뿐 아니라 다른 균에 의한 오염 가능성이 있어 함부로 먹지 않아야 한다"며 "이미 섭취해 증상이 나타났다면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위해 병원 방문시 버섯을 가져가는 게 좋다"고 당부를 전했다.  

문현우 기자 p-angel@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