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트럼프 “우리 승인 없이”…강경화 ‘실언’에 발끈
트럼프 “우리 승인 없이”…강경화 ‘실언’에 발끈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8.10.11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5·24 조치’ 해제 검토 발언과 관련, “우리의 승인 없이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10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들은 우리의 승인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강경화 장관의 국정감사 발언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앞서 강 장관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북한의 천안함 폭침 사건에 대응한 ‘5·24조치’ 해제 용의가 있느냐는 질문에 “관계부처와 검토 중이다”고 답한 바 있다.

이에 야당에서는 “5·24 조치 해제는 북한 요구에 상응하는 커다란 선물을 해주겠다는 것”이라며 “정부가 강행한다고 하면 국회가 막을 도리는 없으나 적어도 천안함 피해 유가족들에게는 먼저 찾아가서 이해를 구하는 것이 순서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반발했다.

5·24 조치는 지난 2010년 이명박 정부가 내놓은 우리나라 독자적인 제재조치로, 북한의 천안함 폭침에 대응해 북한의 사과·재발방지 대책 없이는 해제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세웠다. 제재 내용은 개성공단을 제외한 남북교역을 전면 중단하고 우리 국민의 방북도 개성공단 지구와 금강산 지구를 제외하고 전면 불허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관련 논란이 확산되자 결국 강 장관은 이날 오후 직접 사과하고 나섰다. 그는 “제가 관련 질의에 대해 관계부처와 검토 중이라고 답변한 것이라고 기록이 됐는데, 취지는 관계부처가 검토한다는 의미”라면서 “오해의 소지가 있었던 데에 사과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강 장관은 “제 추가 발언에서 범정부 차원에서 검토는 없었다는 말씀을 분명히 드렸고, 대북제재 국면을 전반적으로 고려해 검토해 나갈 사안이라는 말씀도 드렸다”고 덧붙였다. 외교부 역시 입장자료를 내고 “장관의 언급은 대북제재의 틀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유연하게 검토해볼 필요가 있다는 취지의 발언”이라고 해명했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