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9월 서울 소비경기지수 2.5% 하락…“추석 연휴 영향”
9월 서울 소비경기지수 2.5% 하락…“추석 연휴 영향”
  • 홍여정 기자
  • 승인 2018.11.02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홍여정 기자] 9월 서울 소비경기지수가 추석연휴의 영향으로 올해 첫 하락세를 보였다.

(사진=서울연구원 제공)
(사진=서울연구원 제공)

2일 서울연구원은 '2018년 9월 카드매출 빅데이터를 통해 본 서울소비경기지수’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9월 서울소비경기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2.5%가 감소했다. 서울연구원은 “이번 조사 결과는 올해 첫 하락으로 지낸해 10월 초 추석연휴와는 달리 9월에 연휴가 있었던 영향으로 보인다”며 “2.5% 감소는 소매업 –0.3%p 및 숙박・음식점업 –2.2%p에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소매업은 종합소매업, 가전제품・정보통신, 음식료품・담배가 선전하며 0.5% 감소했고 숙박・음식점 업은 소비부진 심화로 5.6% 감소했다.

권역별로 살펴보면 도심권의 소비 감소폭이 가장 컸으며 이후 동남권・동북권・서북권・서남권 순이었다.

도심권 소비경기지수는 전월 동월 대비 5.3% 감소해 권역 중 가장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심권 소매업은 종합소매업 감소세 전환과 무점포소매, 의복・섬유・신발의 소비 부진으로 내림폭이 확대돼 7.8%가 감소했고, 숙박・음식점업은 숙박업의 증가 둔화와 음식업 및 주점・커피전문점업의 부진 심화로 1.4% 감소했다.

동남권 소비경기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4.8% 낮아졌다. 동남권 소매업의 경우 종합소매업과 무점포소매업이 증가유을 유지했지만 전반적인 소비부진이 일어나며 1.4% 감소했다. 숙박업, 음식점업이 이달 침체국면에 진입했고 주점·커피전문점업의 내림폭이 확대되면서 숙박·음식점업은 9.2%나 내림세를 보였다.

동북권 소비경기지수는 4.2% 낮아지며 서울시 권역 중 가장 부진했다. 동북권 소매업은 전반적인 침체였지만 종합소매업 증가가 유지되고 음식료품·담배가 증가세로 전환돼 침체가 완화된 모습이다. 숙박・음식점 업은 음식점업 부진 심화로 침체가 지속돼 5.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북권 소비경기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2.6% 낮아졌다. 서북권 소매업은 종합소매업, 가전제품·정보통신, 기타가정용품, 음식료품·담배 등이 소비증가를 보였지만 의복·섬유·신발, 문화·오락·여가, 기타상품 등이 부진을 보이며 1% 감소했다. 숙박・음식점업의 경우 음식점업과 주점·커피전문전업의 부진이 심화돼 4.4% 감소했다.

서남권 소비경기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0.3% 낮아지며 권역 중 가장 큰 폭의 오름세를 보였다. 서남권 소매업은 기타가정용품과 연료의 소비가 부진했지만 종합소매, 가전제품・정보통신 등의 업종이 오름세를 보이며 증가세(2.8%↑)가 지속됐다. 숙박・음식업점은 주점・커피전문점업의 부진이 심화되고 음식업점이 감소세를 보이며 5.5%의 내림폭을 보였다.

홍여정 기자 duwjddid@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