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마사회, 국민 눈높이 맞춘 사회공헌으로 공공성 다진다
마사회, 국민 눈높이 맞춘 사회공헌으로 공공성 다진다
  • 안상욱 기자
  • 승인 2018.12.06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안상욱 기자]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국민의 눈높이에 맞춘 복지 증진형 사회공헌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국마사회 대표 사회공헌활동인 재활힐링승마 봉사를 시행하고 있는 김낙순 마사회장(왼쪽). (사진=한국마사회)
한국마사회 대표 사회공헌활동인 재활힐링승마 봉사를 시행하고 있는 김낙순 마사회장(왼쪽). (사진=한국마사회)

6일 마사회에 따르면 국민승마체험과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 소방공무원 힐링승마 시행, 교통 취약층 차량지원 등 사회공헌사업을 진행 중이다. 

우선, 올해 국민 4000명을 대상으로 ‘전국민승마체험’을 시범 운영했다. 전국민승마체험은 승마의 진입장벽을 낮추기 위해 마사회가 회당 2만 5천원의 강습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강습료가 회당 3만원일 경우 체험자는 5천원만 부담하면 된다. 내년에는 체험 대상을 1만 명으로 확대하여 추진하는 계획을 검토 중이다. 

마사회는 국내 유일의 말산업 육성 전담기관으로서 말(馬)을 활용하여 신체적, 정신적 장애를 치유하는 ‘재활·힐링승마’를 시행하고 있다. ‘재활·힐링승마’는 영국, 독일 등 말산업 선진국에서는 보편화된 복지사업으로, 이미 치유 효과가 입증됐다는 설명이다.

특히 마사회는 올해 기존의 ‘학교밖청소년’, ‘장애아동’ 을 대상으로 시행되던 재활·힐링승마를 ‘소방공무원’으로 확대 시행했다. 소방공무원은 참혹한 사고 현장에 자주 노출되는 직업의 특성상,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 등의 정신적 질환을 겪을 우려가 있다. 마사회는 올해 말 효과를 검증 후 내년도부터는 ‘교정직 공무원’, ‘경찰’ 등으로 대상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마사회는 사회적 이슈인 청년층의 주거문제 등 국민생활 개선을 위한 사회공헌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8월 마사회는 폐쇄됐던 용산 장외발매소를 농어촌 청년들을 위한 기숙사로 건립하겠다고 발표했다. 지방에서 올라온 학생들이 집값이 비싸 학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점을 감안하여 이를 기숙사로 활용하기로 결정한 것. 기숙사는 내년 2월경 6개층의 생활시설 중 4개층이 우선 완공되어 기숙생을 1차 모집할 예정이다. 

국민드림마차 전달식 개최 모습. (사진=한국마사회)
국민드림마차 전달식 개최 모습. (사진=한국마사회)

이밖에 마사회는 올해부터 교통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차량을 지원해주는 ‘국민마차’ 사업을 추진했다. ‘국민마차’는 과거 훌륭한 교통수단이었던 말처럼 차량지원을 통해 국민들의 발이 되어주고자 시행됐다. 올해는 제주를 포함한 전국의 아동 복지시설 36곳을 대상으로 차량이 전달됐다.  

김낙순 마사회장은 “마사회는 국민이 주인인 공공기관으로서 국민의 눈높이에서 가장 필요한 것들을 살펴보고 이를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들을 시행하고 있다”면서 “특히 마사회가 가장 잘할 수 있는 말산업을 중심으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상욱 기자 vinnie82@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