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그룹 BAP, 데뷔 7년 만에 사실상 해체
아이돌 그룹 BAP, 데뷔 7년 만에 사실상 해체
  • 강은지 기자
  • 승인 2019.02.18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강은지 기자] 아이돌 그룹 BAP가 데뷔 7년 만에 사실상 해체 수순에 접어들었다.

(사진=TS 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TS 엔터테인먼트 제공)

18일 소속사 TS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BAP 멤버 힘찬과 대현, 영재, 종업의 전속계약이 종료됐다. 이들은 더이상 재계약을 맺지 않고 각자의 길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들은 '워리어' 등 히트곡과 칼 군무로 팬들의 사랑을 받았지만, 소속사와 전속계약 등을 놓고 갈등을 빚는 사이에 팀 활동이 주춤했다.

앞서 지난해 8월 리더 방용국이 소속사와 전속계약 만료 후 팀을 탈퇴했고, 다음달 힘찬이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되기도 했다.

같은 해 12월 막내 젤로도 소속사와 전속계약 만료 후 팀을 탈퇴했다. 모든 멤버가 기존 소속사와 결별해 BAP는 사실상 해체 수순을 밟게 됐다.

강은지 기자 eungy8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