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열·칩거...B1A4 산들, 재계약 심경 고백
오열·칩거...B1A4 산들, 재계약 심경 고백
  • 강은지 기자
  • 승인 2019.02.28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강은지 기자] 아이돌 그룹 B1A4 산들이 3인조로 개편된 심경을 방송을 통해 전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지난 2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배우 심형탁, 가수 윤민수, 이종격투기 선수 김동현, 산들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산들은 지난해 계약이 만료되고, 재계약을 해야 하는 당시 한 달 동안 집에서 칩거했다고 밝혔다.

산들은 "어쩌나 이렇게 됐나, 우리가 안 맞고 그런 게 싫었다"며 "밖에 나가고 싶지 않고, 사람들과 이야기하고 싶지 않았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어느 날 문득 '내가 뭐 하는 거지'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때 눈물이 나더라"라며 "신우 형과 공찬의 연락을 받고, 혼자 쌓아두었던 감정을 털어내면서 다시 웃으면서 지내게 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해 B1A4는 소속사와 재계약을 했다. 산들, 신우, 공찬은 소속사에 남았지만 바로와 진영은 재계약을 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B1A4는 3인조로 재편됐다.

강은지 기자 eungy8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