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바른미래당 공수처안 패스트트랙 지정 수용”
민주당 “바른미래당 공수처안 패스트트랙 지정 수용”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9.04.29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29일 더불어민주당은 바른미래당이 이날 오전 제안한 ‘권은희 공수처안 패스트트랙 지정’ 제안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이 바른미래당의 중재안을 수용하겠다고 밝히면서 패스트트랙 지정이 급물살을 타게 됐다.

민주당 의총 결과 설명하는 강병원 민주당 원내대변인. (사진=김혜선 기자)
민주당 의총 결과 설명하는 강병원 민주당 원내대변인. (사진=김혜선 기자)

이날 홍영표 원내대표는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최고위원회의에서 바른미래당 공수처 법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기로 결정했다”고 알렸다. 홍 원내대표는 민주당 의원들에 “바른미래당 권은희 의원의 안이 발의됐고 우리 안과 큰 틀에서 다르지 않다”고 설명했다고 알려졌다.

홍 원내대표는 의총 직후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 3당과 모여 패스트트랙 처리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전했다.

이날 의총에서는 바른미래당 제안을 수용하는 것에 대해 일부 의원의 우려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강 원내대변인에 따르면, 기존 공수처안을 발의한 백혜련 의원은 이날 의총에서 “여야4당 합의안과 달리 ‘기소심의위원회’에서 차이가 있는데, 혹시라도 공수처가 갖고 있는 기소권을 약화시키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백 의원은 권 의원의 공수처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면, 향후 여야 논의과정이 있기 때문에 이를 통해 합의안을 만들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우상호 의원은 “여야 4당이 합의한 것이 바른미래당 사정에 의해 시간이 지연되는 등 우여곡절이 안타깝다”면서 “개혁입법이 끌려다녀서는 안 되고, 이번 여야간 협상이 마지막 협상이 되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 (패스트트랙) 지정이 안 되면 개혁입법을 애초 생각대로 원점에서부터 해야 한다. 오늘이 논의가 마무리 되어야 한다”고 했다.

한편, 아직 평화당은 바른미래당 공수처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는 것에 반대하고 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권은희 의원 안을 패스트트랙에 태우는 것이 평화당과 동의된 것은 아니지만 동의할 것으로 본다. 오늘 중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 (사진=김혜선 기자)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