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하태경‧이준석 등 바른미래 탈당 선언
유승민‧하태경‧이준석 등 바른미래 탈당 선언
  • 김혜선 기자
  • 승인 2020.01.03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바른미래당 비당권파가 3일 공식 탈당을 선언하고 ‘새로운보수당’을 택했다. 탈당을 선언한 의원들은 유승민계 의원 8명이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날 새로운보수당 창당을 주도한 유승민 의원과 정병국·이혜훈·오신환·유의동·하태경·정운천·지상욱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열고 “무능과 독선, 부패와 불법으로 나라를 망치는 문재인 정권을 제대로 견제하고 대체할 새로운 보수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회견 직후 당에 탈당계를 제출할 방침이다. 권은희·이준석 전 최고위원과 구상찬·정문헌·진수희·이종훈 전 의원도 회견에 함께하며 탈당 의사를 피력했다.

이들은 “저희들은 2년 전, 개혁적 보수와 합리적 중도가 힘을 합쳐 나라의 미래를 위한 정치를 하겠다고 약속드리며 바른미래당을 창당했다. 그러나 바른미래당은 국민의 마음을 얻지 못했다”며 “지난 2년의 실패에 그 누구도 탓하지 않겠다.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실망을 드린 점, 참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3년 전 새누리당을 떠난 후 오늘까지 저희들은 시련의 가시밭길을 걸어왔다. 그러나 거친 현실정치 속에서 어려움을 겪을수록 개혁보수 정치를 향한 저희들의 각오와 의지는 더 단단해졌다”면서 “우리가 왜 정치를 하는지, 그 근본을 지키겠다. 좌절과 절망에 빠진 국민 여러분께 더 나은 세상, 더 밝은 미래에 대한 희망을 드리는 정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가 탈당계를 제출하면서 바른미래당은 합당 1년 11개월만에 다시 둘로 나뉘게 됐다. 현재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은 28명으로 이날 유승민계 의원 8명이탈당해도 원내 교섭단체(20명 이상)는 유지된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