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의 두 번째 ‘국민의당’…험난한 당명 짓기
안철수의 두 번째 ‘국민의당’…험난한 당명 짓기
  • 김혜선 기자
  • 승인 2020.02.14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안철수 전 의원이 이끄는 신당 당명이 돌고 돌아 ‘국민의당’으로 결정됐다. 앞서 안 전 의원은 신당 이름으로 ‘국민당’을 중앙 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했지만, 선관위는 이를 불허한 바 있다.

안철수 국민당 창당준비위원장이 14일 경기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앞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당명 사용 불허 결정과 관련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사진=국민의당 제공)
안철수 국민당 창당준비위원장이 14일 경기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앞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당명 사용 불허 결정과 관련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사진=국민의당 제공)

14일 정치권에 따르면, 안 전 의원은 이날 당 중앙운영위원회를 열고 새 당명으로 ‘국민의당’을 사용하기로 결정했다. 안 전 의원 측은 선관위에 당명 ‘국민의당’을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안 전 의원 측은 신당 당명을 ‘안철수 신당’으로 정한 바 있다. 그러나 지난 6일 선관위는 ▲정당지배질서의 비민주성 유발 ▲사실상의 사전선거운동 ▲투표 시 정치인 안철수와의 혼동 가능성 등을 이유로 이를 불허한 바 있다.

‘안철수 신당’ 등록이 무산되자 안 전 의원 측은 새로 ‘국민당’을 당명으로 정했다. 그러나 선관위는 이 당명 역시 기존 등록된 정당 ‘국민새정당’과 이름이 뚜렷이 구분되지 않아 지난 13일 사용 불허 통보를 내렸다.

연거푸 두 번이나 신당 당명 사용을 불허당하자 신당 창당준비위원회는 “한번은 우연일 수 있지만 두 번은 필연”이라며 “선관위가 청와대 눈치를 보며 스스로 정치를 하고 있다는 의혹을 지울 수 없다”고 강력 비판했다.

안 전 의원 역시 14일 선관위에 항의 방문해 “쓴웃음만 나온다. 도대체 무엇이 두려워 이런 결정을 내렸는지 모르겠다”며 “정당한 검찰 수사를 막는 것처럼 새로운 개혁정당의 탄생을 방해하는 것 아닌가”라고 항의했다.

이어 “이럴수록 우리가 가고자 하는 길이 옳다는 확신을 느낀다”며 “어떠한 방해가 있어도 개혁과 변화를 바라는 국민들과 함께 이겨내겠다”고 강조했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