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행크스, 호주서 코로나 19 확진...자가격리 중
톰 행크스, 호주서 코로나 19 확진...자가격리 중
  • 강은지 기자
  • 승인 2020.03.12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강은지 기자] 미국의 국민 배우이자 세계적인 할리우드 스타인 톰 행크스가 부인인 배우 리타 윌슨과 함께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 중이다.

톰 행크스와 리타 윌슨. (사진=AP/뉴시스)
톰 행크스와 리타 윌슨. (사진=AP/뉴시스)

12일(한국 시간) 배우 톰 행크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내 리타와 나는 호주에 있다. 감기에 걸린 것처럼 피곤하고, 몸에 통증도 있다”며 “우리는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받았고,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행크스는 “우리 부부는 의료 지침을 따를 것”이라면서 “검사를 받으며 상태를 지켜보고, 공중 보건과 안전이 요구하는 대로 격리될 것이다. 다들 건강을 잘 지키라”라고 당부했다.

행크스는 호주에서 엘비스 프레슬리를 주인공으로 한 영화를 촬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호주에서는 140명의 코로나 19 확진자와 3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한편 톰 행크스뿐만 아니라 할리우드 역시 코로나 19 여파를 피해 가지 못하고 있다. 캐나다가 낳은 세계적은 디바 셀렌 디온도 감기 증세를 보여 코로나 19 검사를 받아 음성 판정을 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디온은 남은 미국에서 예정된 공연을 연말로 연기했다.

강은지 기자 eungy8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