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물산-제일모직 합병 관련 주가조작 의혹 사실무근”
삼성전자 “물산-제일모직 합병 관련 주가조작 의혹 사실무근”
  • 선초롱 기자
  • 승인 2020.06.05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선초롱 기자] 삼정전자는 5일 “2015년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합병 과정에서 주가 조작 의혹이 사실무근”이라고 공식 해명했다.

(사진=뉴스포스트DB)
(사진=뉴스포스트DB)

삼성전자는 “변호인 측에 확인한 결과,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성사를 목적으로 주가를 의도적으로 띄우거나 시세 조정을 한 일이 없다”며 “또 삼성물산이 주가 상승을 막기 위해 당시 카타르 복합화력발전소 기초공사 수주 공시를 2개월 지연했다는 것도 검찰 수사에서 인정되거나 확인된 바가 없다”고 전했다.

아울러 ‘주식매수청구 기간에 ‘주가 방어’의 정황이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주가 방어는 모든 회사들이 회사 가치를 위해 당연히 진행하는 것이고 불법성 여부가 문제인데 당시 불법적인 시도는 전혀 없었다”고 반박했다.

이어 삼성전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시세 조종 등의 의사 결정에 관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결코 있을 수 없는 상식 밖의 주장”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삼성전자 해명 전문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관련한 일부 언론 보도가 전혀 사실과 달라 알려드립니다.

지난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성사를 위해 주가를 의도적으로 띄운 정황이 있다는 보도와 관련, 변호인 측에 확인한 결과 사실무근이며 당시 시세 조정은 결코 없었다고 확인했습니다.

또 삼성물산이 주가 상승을 막기 위해 당시 카타르 복합화력발전소 기초공사 수주 공시를 2개월 지연했다는 것도 검찰 수사에서 인정되거나 확인된 바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변호인단은 제일모직이 자사주 대량 매입을 통해 주가를 관리했다는 데 대해, 자사주 매입은 법과 규정에 절차가 마련돼 있고 당시 이를 철저하게 준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주식매수청구 기간에 '주가 방어'의 정황이 있다는 주장과 관련, 주가 방어는 모든 회사들이 회사 가치를 위해 당연히 진행하는 것이고 불법성 여부가 문제인데 당시 불법적인 시도는 전혀 없었다고 반박했습니다.

이밖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시세 조종 등의 의사 결정에 관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결코 있을 수 없는 상식 밖의 주장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확인되지 않은 무리한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선초롱 기자 seoncr09@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