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서울시장 후보 ‘미스트롯’처럼 뽑겠다”
주호영 “서울시장 후보 ‘미스트롯’처럼 뽑겠다”
  • 김혜선 기자
  • 승인 2020.07.24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당명 변경 ‘민주’는 맞지 않다”
“서울시장 후보, 국민의당과 후보단일화 가능”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24일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내년 4월 예정된 서울시장·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국민의당과 통합을 하지 않더라도 ‘후보단일화’는 가능하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최근 서울시장 후보에 대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영입하느냐는 질문을 많이 받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사진=김혜선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사진=김혜선 기자)

이날 주 원내대표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정치는 생물이라는 이야기도 하고 있고 또 선거를 앞두고는 선거 구도를 짜면서 이길 수 있는 구도를 만드는 것이 제일 중요하지 않느냐”며 “기자들이 관심을 가지고 저에게 물으면 모든 것이 다 열려 있다고 답한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안 대표의 서울시장 영입에 대해서는 “일반론적인 이야기”라고 선을 그으면서도 “ 안철수 대표가 어제 본인은 그런 생각이 없으신 것처럼 말씀을 하셨는데. 지금 이 정권을 보는 시각은, 독재 정권이고 아주 잘못하고 있다는 시각은 저희들과 똑같다”고 강조했다.

서울시장 등 광역자치단체장 추천 방식에 대해서는 ‘미스 트롯’ 방식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게 주 원내대표의 설명이다. 그는 “후보는 눈에 띄는 사람을 찾는 것이 아니라 경선과정을 거치도록 돼 있고, 필요하면 전략공천도 가능하다”면서 “예전에는 주로 당원들 위주로 후보를 뽑았지만, 당 밖으로 확장이 좀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스 트롯에서) 가수들이 기존 가수들이기는 했지만 눈에 안 띄었고, (경쟁) 과정을 거치면서 국민들에게 새롭게 인식이 되고 거기에서 또 스타가 탄생했다. 그런 방식의 후보 발굴에 대단히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총선에서 낙선한 이혜훈, 나경원, 오세훈, 지상욱, 홍정욱 전 의원 등의 이름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서는 “어떤 틀이 만들어지면 그런 분들이 많이 참여해 주면 좋다”고 답했다.

최근 통합당은 기존 영등포 당사에서 여의도 국회 앞으로 당사를 다시 옮기고, 정강·정책을 바꾸는 등 새로운 변신을 준비하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통합당의 새로운 당명에 대해 “대한민국 전체를 포용하는 의미가 있었으면 좋겠다. 그다음에 한 번에 알아듣기 쉬운 당명이면 좋겠다. 이런 요청들이 많다”고 말했다.

다만 통합당의 새 당명에 ‘민주’가 들어가는 게 아니냐는 추측에 대해서는 “이미 더불어민주당이나 열린민주당 등이 있고, ‘열린’이나 ‘더불어’를 생략하면 민주당”이라면서 금시초문이라고 선을 그었다.

통합당 새 당명에 ‘민주’가 들어간다는 추측은 앞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 22일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당명은 민주당이 괜찮은 당명인데 저쪽이 가져가 버렸다”고 발언한 뒤 나왔다. 이후 지난 22일 김병민 미래통합당 의원(정강정책개정특위 위원장)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대한민국에서 ‘민주’라는 단어를 거부할 수 있는 국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