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부·청와대
뒤바뀐 서울중앙지검장, 윤석열 '승진' 이영렬 '좌천'
  • 최병춘 기자
  • 승인 2017.05.19 11:33
  • 댓글 0
서울중앙지방검찰청(사진=최병춘 기자)

[뉴스포스트=최병춘 기자] 19일 전격적으로 서울중앙지검장이 교체됐다.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특검에서 활약한 윤석열 대전 고검사를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승진시키는 한편 ‘돈봉투 만찬’으로 물의를 빚은 이영렬 지검장은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과 함께 좌천성 인사 조치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에 윤석열 대전고검사를, 신임 법무부 검찰국장에는 박균택 대검찰청 형사부장을 임명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은 부산고검 차장검사로,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은 대구고검 차장검사로 전보 조치했다.

이번 인사조치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추가 수사와 함께 검찰개혁 추진을 청와대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비춰진다.

윤 수석은 “이번 인사는 돈봉투 만찬 논란으로 서울중앙지검장 및 법무부 검찰국장에 대한 감찰이 실시되고 당사자들이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업무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우선적으로 실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2005년 고검장급으로 격상됐던 서울중앙지검장도 다시 검사장급으로 환원시켰다. 이에 윤 수석은 “정치적 사건 수사에 있어 총장 임명권자의 눈치를 본다는 비판이 계속돼 온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윤석열 지검장 임명에 대해서 “현재 서울중앙지검의 최대 현안인 최순실 게이트 추가 수사 및 관련 사건 공소유지를 원활히 수행할 적임자를 승진 인사했다”고 설명했다.

윤 지검장은 지난 18대 대선 때 서울중앙지검 특수 1부장으로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를 지휘하다 수사 외압 폭로로 정권과 갈등을 빚다 수원지검 여주지청장으로 좌천됐다. 이후 박영수 특별검사팀 수사팀장으로 참여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수사를 이끌었다.

  • 최병춘 기자  obaite@naver.com
  • [뉴스포스트 페이스북] [뉴스포스트 트위터] [네이버 포스트]
  • <저작권자 © 뉴스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병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병춘 기자 | obaite@naver.com
    담당업무 : 총괄팀장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부동산 돋보기] 가을 이사철 맞아, 13만 가구 집들이 예고
    [부동산 돋보기] 가을 이사철 맞아, 13만 가구 집들이 예고
    한화건설, 프리미엄 오션 복합단지 ‘여수 웅천 디 아일랜드’ 홍보관 오픈
    한화건설, 프리미엄 오션 복합단지 ‘여수 웅천 디 아일랜드’ 홍보관 오픈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