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콜롬비아축구협회 '눈 찢기' 공식 사과 “부적절 행동 다시는...”
콜롬비아축구협회 '눈 찢기' 공식 사과 “부적절 행동 다시는...”
  • 강은지 기자
  • 승인 2017.11.12 11:0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강은지 기자] 콜롬비아 축구협회가 대한축구협회에 사과 공문을 발송했다.

(사진=YTN 캡처)

11일 콜롬비아 축구협회는 미드필더 에드윈 카르도나(25·보카 주니어스)의 인종차별 행동을 한 것과 관련해 “이러한 행위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며 공식입장을 전했다.

콜롬비아 축구협회 라몬 헤수룬 회장 명의로 발송된 이 공문에서는 "한국을 방문한 콜롬비아 축구대표팀을 따뜻하게 맞이해주고 협조해 주어서 감사드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0일 열린 친선경기 도중 에드윈 카르도나 선수가 한국 선수들을 향해 부적절한 행동을 한 것에 대해 한국대표팀과 한국 국민들에게 정중히 사과드린다.

이러한 행위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 한국의 승리를 축하하며, 내년 러시아 월드컵에서 한국대표팀의 선전을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대한축구협회는 콜롬비아 축구협회가 발송한 사과 공문을 접수했다고 발표하는 한편 11일 이날 오후 콜롬비아 축구협회에 회신 공문을 보냈다.

공문내용은  "어제 경기에서 불미스러운 행위가 콜롬비아 선수에 의해 발생한 것을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국제축구연맹(FIFA)가 최근에 그러한 행위를 심각히 다루고 있는만큼 해당 선수에 대해서 콜롬비아 축구협회 차원의 적절한 조치가 있기를 바란다"라고 했다.

한편 카르도나는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의 평가전에서 후반 18분 한국 선수들과 몸싸움 도중 기성용(스완지시티)을 향해 두 손으로 눈을 찢는 '눈찢기' 행동으로 동양인을 비하하는 모습을 보였다.

 

 

강은지 기자 eungy8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재호 2017-11-12 11:34:35
해서는 안될 짓을 한 선수는 선수로써의 자격도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