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LG디스플레이, 파주 화재 자체 진압하려다 불길 키워
LG디스플레이, 파주 화재 자체 진압하려다 불길 키워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8.04.05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나영 기자] 4일 경기 파주 LG디스플레이 단지에서 발생한 화재는 자체 진화하려다 초기 진압에 실패하면서 불길이 커진 것으로 드러났다.

4일 오후 2시54분께 경기 파주시 월롱면 LG디스플레이 폐수처리장 신축공사 현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중이다. (사진=뉴시스)
4일 오후 2시54분께 경기 파주시 월롱면 LG디스플레이 폐수처리장 신축공사 현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중이다. (사진=뉴시스)

5일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2시 54분께 파주시 월롱면 LG디스플레이 LCD 단지 내 폐수처리장 신축 공사현장에서 불이 났다는 119신고가 접수됐다.

첫 신고자는 "스티로폼에 불이 붙어 자체 진화 중인데 불이 꺼지지 않고 연기가 계속 나고 있다"고 119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결과 불은 2시 9분께 최초로 인지됐지만 자체 진화를 벌이다 실패해 40여분이 지난 뒤에야 첫 신고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큰 불길은 잡았지만 남아있던 잔불이 다시 시작되면서 대형화제로 번졌다고 경찰은 추정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지하 2층 폐수조 스티로폼에 먼저 불이 붙은 것으로 보고 있다.

스티로폼은 불에 잘 붙고 면적이 넓어 진화작업에만 5시간 가까이 걸렸다.

근로자들은 10층 높이 목상으로 대피해 구급대원들에 의해 구조됐다. 

대피한 근로자 중 6명은 연기를 흡입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경찰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밝히기 위한 관계기관 합동감식을 오는 9일 진행할 계획이다. 

김나영 기자 nwhykim@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