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원희룡 “딸이 밤새 울다 글 올린 모양…가슴 아프다”
원희룡 “딸이 밤새 울다 글 올린 모양…가슴 아프다”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8.05.15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15일 원희룡 무소속 제주도지사 예비후보가 자신의 딸이 SNS에 올린 글과 관련해 “가슴이 아프다”는 심경을 밝혔다. 앞서 원 예비후보의 페이스북 계정에는 그의 딸이 전날(14일) 원 예비후보가 한 제주도민으로부터 폭행을 당한 것을 언급하며 “(아빠를) 싫어하셔도 좋지만 때리지는 말아달라”는 내용의 글을 올린 바 있다.

(사진=원희룡 제주도지사 예비후보 페이스북)
(사진=원희룡 제주도지사 예비후보 페이스북)

이날 원 예비후보는 “어제 밤에 제 딸이 페이스북에 저를 걱정하는 글을 올렸다. 상황을 제대로 모르고 밤새 울며 잠을 설친 와중에 올린 모양이다”며 “정치인이기에 앞서 가장으로서 자랑스러운 아빠가 되려고 최선을 다 해왔다고 생각했습니다만, 어제 일로 사랑하는 가족들이 받은 충격에 대해 가슴이 아프다”고 밝혔다.

이어 “내 탓이오 하는 성찰과 상대입장을 헤아리는 공감의 마음으로 이번 일을 받아들이자고 가족들에게 이야기하고 있다. 저를 끝까지 믿고 아낌없이 지지해 주는 가족들... 진심으로 사랑한다”고 말했다.

자신을 폭행한 김모씨에는 “쾌유를 빈다”고 안부를 전했다. 폭행 당시 몸을 던져 막은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후보에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원 예비후보는 “어제 현장에서 몸을 던져 더 큰 불상사를 막은 사회자와 원캠프 관계자의 용기에 존경을 보낸다. 옆자리의 문대림 예비후보께서도 곧바로 제지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원 예비후보는 이날 오후 병원에서 퇴원하고 16일부터 정상적인 선거운동 일정에 복귀할 예정이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