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 경영서 물러난다…창립 50주년 기념식서 밝혀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 경영서 물러난다…창립 50주년 기념식서 밝혀
  • 홍여정 기자
  • 승인 2019.04.16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홍여정 기자] "여러분의 역량을 믿고 회장에서 물러서서 활약상을 지켜보며 응원하고자 한다. 더욱 찬란한 동원의 새 역사를 써달라"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이 회장직에서 물러난다고 선언했다. 1969년 동원산업을 창립하고 회사를 이끌어 온지 50년 만이다.

(사진=동원그룹 제공)
(사진=동원그룹 제공)

16일 김 회장은 경기 이천의 '동원리더스아카데미'에서 열린 '동원그룹 창립 50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김 회장은 우리나라 경제 발전을 이끌어온 1세대 창업주다. 동원그룹에 따르면 김 회장의 퇴진선언은 창립 50주년을 앞두고 오랫동안 고민하다 결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창업 세대로서 소임을 다했고 후배들이 마음껏 일할 수 있도록 물러서야 할 시점이라고 판단했다는 후문이다.

김 회장은 "동원이 창립된 1969년은 인류가 달에 발을 디딘 해로 선진국이 달에 도전할 때 동원은 바다에서 사업을 시작하는 엄청난 갭이 있었다"며 "하지만 열심히 땀을 흘리고 힘을 모은 결과 동원은 1, 2, 3차 산업을 아우르는 6차 산업을 영위하며 장족의 발전을 이뤘다"고 말했다.

이어 "동원의 창업정신은 '성실한 기업 활동으로 사회정의의 실현'이었고 기업비전은 '새로운 가치를 창조하는 사회필요기업"이라며 "앞으로도 이 다짐을 잊지 말고 정도(正道)로 가는 것이 승자의 길이라는 것을 늘 유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오늘날의 급격한 변화는 과거를 자랑하고 있을 여유가 없으며 기업 경영은 언제나 새로운 도전을 받고 이겨내야 한다"며 "4차 산업혁명, 인공지능 등 새바람이 불어오고 있지만 동원이 가진 잠재력과 협동정신이 발휘되면 능히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퇴진 이후 그룹 경영과 관련해 필요한 경우에만 그간 쌓아온 경륜을 살려 조언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제계 원로로서 한국 사회를 위해 기여하는 방안도 고민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회장은 "그간 하지 못했던 일, 사회에 기여하고 봉사하는 일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 회장 퇴진 이후 동원그룹 경영은 큰 틀에서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동원그룹 관계자는 "지주회사인 엔터프라이즈가 그룹의 전략과 방향을 잡고 각 계열사는 전문 경영인 중심으로 독립경영을 하는 기존 경영에서 큰 변화는 없을 것"이라며 "지도 체제는 차남인 김남정 부회장이 중심이 돼 경영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홍여정 기자 duwjddid@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