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새 주인 ‘HDC-미래에셋대우’ 유력
아시아나항공 새 주인 ‘HDC-미래에셋대우’ 유력
  • 이상진 기자
  • 승인 2019.11.12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이상진 기자]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 아시아나항공의 새 주인으로 낙점될 전망이다.

업계에 따르면 금호산업은 12일 오전 이사회를 개최하고 아시아나항공 본입찰에 참여한 기업 가운데 한 곳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거나 매각 유찰 결정을 내린다.

아시아나항공 매각 최종 입찰에는 △HDC-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 △KCGI-뱅커스트릿 컨소시엄 △제주항공(애경그룹)-스톤브릿지 컨소시엄 등이 지난 7일 참여했다. 업계에 따르면 HDC 컨소시엄은 2조 4000억 원대, 애경그룹 컨소시엄과 KCGI 컨소시엄은 각각 2조 원 미만의 가격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경쟁 컨소시엄을 훨씬 웃도는 인수가격을 제시한 HDC 컨소시엄이 유력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될 것으로 보인다. 우선협상대상자가 되면 금호산업과 선정사는 △구주와 신주의 가격 △유상증자 방식 등 인수 조건을 조정하는 본 협상에 들어간다.

아시아나항공의 경영권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 31%와 아시아나항공이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방식으로 발행하는 신주를 넘기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구주 매각가는 금호산업으로, 신주 대금은 아시아나항공으로 투입된다.

이상진 기자 elangvital@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