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한진家 갑질 또, 조현아 '땅콩회항' 이어 조현민 '물벼락'
한진家 갑질 또, 조현아 '땅콩회항' 이어 조현민 '물벼락'
  • 홍여정 기자
  • 승인 2018.04.12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홍여정 기자]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갑질은 이른바 ‘땅콩 회항’으로 사람들 뇌리에 박혀있다. 이번엔 둘째 딸이다.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물을 뿌리는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조현민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 (사진=한진그룹 제공)
조현민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 (사진=한진그룹 제공)

12일 <매일경제>는 조 전무는 지난달 대한항공 광고대행을 맡고 있는 업체 직원들과의 회의자리에서 이 업체 광고팀장에게 언성을 높이며 물을 뿌린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당시 회의에서 조 전무는 참석한 광고대행사 팀장에게 대한항공 영국편 광고 캠페인에 대한 질문에 답변을 제대로 하지 못하자 얼굴에 물을 뿌리고 회의장에서 쫒아냈다고 알려졌다.

이 같은 피해 사실은 해당 업체의 익명 게시판에 올라왔다가 바로 삭제됐다. 당시 게시판에는 "(조 전무가) 1차로 음료수가 들어있는 병을 던졌는데 안깨졌다. 그러자 분이 안풀려 물을 뿌렸다”는 글이 게시돼 알려지게 됐다.

이런 의혹이 광고업계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갑질 피해를 입은 해당 업체가 대한항공 측에 사과의 뜻을 전달했다는 점이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해당 업체는 이번 의혹에 대해 말을 아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매일경제>에 따르면 대한항공 관계자는 회의 중 언성이 높아진 것은 사실이지만 물이 든 컵을 회의실 바닥으로 던지면서 물이 튄 것일 뿐 직원 얼굴을 향해 뿌렸다는 소문은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대한항공 측은 보도 이후 “조 전무는 회의에 참석한 광고대행사 직원들에게 개별적으로 문자를 보내 당시 행동에 대해 사과를 했다”며 "광고대행사 사장이 조 전무에게 전화를 걸어 오히려 사과를 했다는 것도 사실과 다르다"라고 해명했다.

현재 조 전무는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 칼호텔네트워크 대표이사, 한진관광 대표이사 등을 맡고 있다. 조 전무는 언니인 조현아 칼호텔네트워크 사장이 대한항공 부사장 시절인 지난 2014년 ‘땅콩 회항’ 사건으로 검찰 출석 당시 ‘반드시 복수하겠어’라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알려져 비난을 받기도 했다.

홍여정 기자 duwjddid@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