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로만 정규직은 그만"...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 예고
"말로만 정규직은 그만"...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 예고
  • 이별님 기자
  • 승인 2019.06.19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간 파업 예정..."연장 계획은 아직"
학교 비정규직 포함 최소 10만 규모

[뉴스포스트=이별님 기자]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비정규직 철폐와 처우 개선 등을 요구하며 다음 달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예고했다.

지난 18일 민주노총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서울지부 조합원들이 서울 종로구 서울특별시교육청 앞에서 7월 총파업 승리 총력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 18일 민주노총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서울지부 조합원들이 서울 종로구 서울특별시교육청 앞에서 7월 총파업 승리 총력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9일 민주노총 일반연맹은 공공운수노조, 서비스연맹 등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를 중심으로 다음 달 3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에 따르면 현재까지 약 150개 사업장에서 쟁의 조정신청을 했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이날 오전 본지와의 통화에서 "다음 달 3일부터 5일까지 일단 3일간 파업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파업 연장 여부는 확정되진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번 파업에 참여하는 인원에 대해 해당 관계자는 "정확한 파업 규모는 현재 파악되진 않았다"면서도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9만 명을 포함해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최소 10만 명 이상이 참여할 거 같다"고 설명했다.

노조는 ▲ 공공부문 좋은 일자리 창출과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 ▲ 차별철폐와 처우 개선 ▲ 직무급제와 민간위탁 폐지 ▲ 자회사 강요 중단 등을 촉구했다. 아울러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사용자인 정부가 노조와의 교섭에 나서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말로는 비정규직 제로 선언을 했지만, 무기계약직 전환의 실상은 차별과 처우가 그대로 이어지고 있다"며 "이날부터 오는 21일 금요일까지 청와대 앞 1박 2일 농성 및 지역 선전전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기간 고속도로 톨게이트 요금수납 노동자 해고 문제, 서천 국립생태원 노동자 정규직 전환 및 단식 투쟁 문제, 조계종 노조 탄압 문제에 대한 결의 대회가 열린다고 민주노총 측은 설명했다.

이별님 기자 leestarnim@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