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슈퍼리치’ 재산 살펴보니...대부분 주식·땅 부자
국회의원 ‘슈퍼리치’ 재산 살펴보니...대부분 주식·땅 부자
  • 김혜선 기자
  • 승인 2020.03.26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100억원 이상의 재산을 가진 ‘슈퍼리치’ 국회의원 10명은 어떤 재산을 갖고 있을까. 26일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재산 최상위 의원 10명은 주로 주식과 부동산을 소유해 ‘슈퍼리치’가 됐다.

재산공개 290명 국회의원 중 상위 10명 의원. (그래픽=김혜선 기자)
재산공개 290명 국회의원 중 상위 10명 의원. (그래픽=김혜선 기자)

재산을 공개한 290명의 국회의원 중 가장 최고의 부자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병관 의원(경기 성남시분당구갑)으로 총 2311억4449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김 의원은 게임회사 웹젠의 최대 주주로 웹젠의 주식 가치만 1537억에 달한다. 최근 주식가치 하락으로 웹젠 주식의 가치는 전년대비 452억 원이 줄어들었지만, 여전히 지난해와 같이 ‘재산 1위’ 자리를 지켰다. 김 의원은 웹젠 주식 외에도 약 38억 원이 넘는 본인 소유의 단독주택과 보험과 증권 등 예금에서 439억 원을 재산으로 신고했다.

두 번째로 재산이 많은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불출마 선언을 한 미래통합당 김세연 의원(부산 금정구)이다. 김 의원의 총 재산은 853억 3410만 원으로, 김병관 의원과 마찬가지로 주식에서 가장 많은 재산을 가졌다. 김 의원은 동일고무벨트와 DRB동일의 최대주주로, 주식가치만 616억 원이 넘는다. 부동산에서도 김 의원은 본인 소유의 땅 135억 원, 건물 179억 원을 신고했다.

통합당 박덕흠 의원(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도 559억 8502만 원의 재산을 신고해 500억원 이상 자산가에 이름을 올렸다. 박 의원은 잠실동 ‘노른자위’ 땅과 건물 등을 가진 땅부자다. 박 의원과 배우자 소유의 땅은 213억 원, 아파트와 상가 등 건물은 77억 원 이상을 신고했다. 증권과 예금 등 자산은 부동산 매각대금으로 지난해보다 늘어 총 167억 원이 넘었다.

‘박정어학원’ 창시자인 민주당 박정 의원(경기 파주시을)은 총 314억 1086억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박 의원의 최고가액 재산은 상암동에 위치한 빌딩으로 336억 원이 넘는다. 이 밖에 경기도에 위치한 주택 2채와, 박정어학원 주식 등 비상장주식 14억 원을 신고했다. 다만 은행 대출금과 빌딩 임대보증금 등 채무 161억 원도 함께 신고됐다.

통합당 최교일 의원(경북 영주·문경·예천)은 260억3673만원을 재산으로 신고해 5위를 차지했다. 최 의원은 ‘현금 부자’로 본인과 배우자, 자녀의 은행예금과 증권 등을 모두 합쳐 200억 원이 넘는 재산을 신고했다. 이 밖에 밀양 소재 땅 등 토지 7억원, 상가와 아파트 등 34억 원 등이다.

통합당 성일종 의원(충남 서산·태안)은 총 재산 209억 5500만 원 중 사인간 채권만 174억 원으로 신고됐다. 같은 당 윤상현 의원(인천 남구을)은 165억 8852만 원 중 주식 61억원과 은행예금 79억 원을 재산으로 가졌다. 통합당 강석호 의원(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은 총 자산 163억 188만 원 중 토지 17억 원, 건물 46억 원, 예금 61억 원, 삼성 등 주식 45억 원을 가졌다.

김무성 의원은 총 자산 123억 6218억 원 중 주식 40억 원, 사인간채권 54억 원을 소유했고, 김삼화 의원은 100억 9384억 원 중 예금 34억 원, 사인간채권 46억 원을 가졌다.

한편, 총 자산 500억 원이 넘는 세 명의 의원을 제외한 국회의원의 평균 자산은 24억 8359만 원으로 지난해 대비 평균 1억 2824만 원이 증가했다. 290명의 국회의원 중 213명(73.4%)의 재산이 늘었고, 본인 소유의 부동산을 매각한 박덕흠 의원의 재산이 36옥 7035억 원이 늘어 1년 동안 재산이 가장 많이 늘었다.

이 밖에 재산이 감소한 국회의원은 77명(26.6%)으로 김병관, 김세연 의원 등 ‘주식 부자’들이 주식 가치가 떨어지면서 10억 원 이상 재산이 감소했다.

‘마이너스’ 재산을 가진 의원도 있다. 민주당 진선미 의원은 배우자 채무로 -11억 4557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30대 청년이자 통합당 김수민 의원은 -3554만 원을 재산으로 신고했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