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도 버거운데...노인 건강 위협하는 천식
코로나 19도 버거운데...노인 건강 위협하는 천식
  • 이별님 기자
  • 승인 2020.04.02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이별님 기자] 코로나 19 사태가 장기화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천식 유병률과 사망률이 증가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노령층 환자 유병률이 눈에 띄게 증가했다고 알려져 노인 건강에 대한 우려가 커진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최근 아주대병원 알레르기내과 박해심 교수팀과 의학연구협력센터 의학통계실은 지난 2002년 1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14년 동안의 약 1,300만 명에 달하는 천식 환자의 유병률과 사망률, 의료비용 등을 분석해 발표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과 통계청 자료 등을 통해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국내 천식 유병률은 2002년 1,55%에서 2015년 2.21로 꾸준한 증가세를 보였고, 노령층에서 뚜렷하게 나타났다. 중증 천식 비율이 전체 환자 중 2002년 3.5%, 2015년 6.1%로 1.7배나 증가했다. 또 유병률은 여성이 높은 반면에 사망률은 남성이 높았다. 천식 환자의 주요 사망 원인은 암으로 2002년 37.3%, 2015년 30.1%다.

의료비용은 2002년 214만 달러, 2015년 1,019만 달러로 14년 사이 약 4.7배 증가했다. 입원으로 인한 직접 의료비용은 2002년 84만 달러, 2015년은 522만 달러로 약 6.2배 증가했다. 연구팀은 노년층 환자들의 입원 횟수 및 기간이 증가한 것과 관련이 있을 거라고 추정했다.

박해심 교수는 “이번 연구는 대규모 빅데이터를 이용하여 실제로 우리나라 천식의 현황을 확인한 것으로 천식의 유병률, 사망률이 계속 증가해 의료비용과 사회경제적 비용의 부담이 커지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이는 앞으로 천식과 관련한 국민 보건 및 의료분야의 정책 수립, 관련 분야 연구 등에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아산병원이 제공하는 질병백과에 따르면 천식의 원인은 꽃가루나 곰팡이, 집먼지 진드기, 바퀴벌레 등의 해충, 동물의 털 등 다양하다. 흡연과 각종 스프레이 등도 천식을 악화할 수 있다. 이 때문에 가정 내 청결 유지와, 곰팡이 방지를 위해 실내 습도 낮추기, 금연, 환기 등이 중요하다.

서울대학교병원은 천식 치료를 위해서는 주변 환경 관리와 더불어 약물 요법을 병행해야 한다고 설명한다. 알레르기 원인 물질 등 천식 증상을 유발하는 위험인자를 회피하고, 병원에서 약물 치료를 받는 것이 효과적인 치료 방법이다. 주사 처방 등도 있지만 부작용이 적은 흡입제를 먼저 사용한다고 설명했다.

이별님 기자 leestarnim@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