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하도급시장 공정거래 정착을 위한 ‘옴부즈맨’ 도입
LH, 하도급시장 공정거래 정착을 위한 ‘옴부즈맨’ 도입
  • 이상진 기자
  • 승인 2020.06.07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불법 하도급행위에 대한 전문 변호사의 법률상지원과 상담 지원
- 관련 지침 개선사항 발굴과 법률개정 건의 등 제도개선 병행

[뉴스포스트=이상진 기자] LH가 건설현장 하도급시장 내 공정한 거래질서 정착을 위해 이달 8일부터 ‘건설하도급 옴부즈맨’ 제도를 시행한다고 7일 밝혔다.

‘LH 건설하도급 옴부즈맨’은 건설현장 내 불법‧불공정 하도급행위로 발생한 피해와 노임체불, 계약 등에 대해 전문 변호사가 법률지원과 상담업무를 수행하는 제도다.

LH 건설현장 내 하도급자와 근로자 등 공사에 참여하는 관계자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공사감독‧과 감리원의 경우 폐기물 처리 등 실무추진과 관련 민원에 대한 전문적인 상담도 받을 수 있다.

LH가 구축한 체불상담 카카오톡 채널을 통해 간편하게 신청할 수 있으며, 방문 또는 등기우편을 통한 신청 또한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이와 함께, LH는 현재 운영 중인 하도급 관련 지침의 개선사항을 발굴하고 법률 개정을 건의하는 등 제도 개선을 통해 불공정한 하도급 거래를 원천적으로 근절할 예정이다.

강동렬 LH 건설기술본부장은 “LH는 건설근로자의 정당한 권리를 보호하고 하도급시장 내 공정한 거래질서가 정착되도록 공공기관으로서의 사회적 역할을 성실히 수행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상진 기자 elangvital@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